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외국 전문가: 중국 상아 거래 금지 칭찬

[기타] | 발행시간: 2018.01.07일 10:58

(자료 사진)

[신화망 마푸토 1월 7일] 모잠비크 첫 환경법학사 겸 환경학자는 중국 정부가 2018년부터 상아 거래를 금지한 조치를 칭찬하고, 근래 들어 중국 정부의 상아제품 거래 근절 방면의 조치가 점점 더 결연하고 강력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신화사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모잠비크를 비롯한 남부 아프리카에서 코끼리나 코뿔소 등 희귀 야생동물의 밀렵활동이 창궐하고 있다면서 이런 금지령이 내려짐에 따라 “상아제품의 시장 수요가 현저히 급락하고 밀렵활동, 특히 모잠비크에서의 밀렵활동이 뚜렷이 억제될 것”이라고 말했다.

Marcelino Froma 모잠비크 주재 세계자연보호기금(WWF) 사무처 야생동물보호프로젝트 책임자는 최근 신화사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모잠비크와 앙골라, 탄자니아는 남부 아프리카에서 코끼리 밀렵 피해가 가장 심각한 3개국이라고 말했다. 그는 약27년 전에 모잠비크의 코끼리 개체수는 2만1천마리였으나 2014년의 통계결과에서 개체수가 절반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중국 정부의 상아 거래 금지령은 시장 수요를 억제해 “상아 밀렵과 밀수 행동을 근절시키는 현황을 크게 개선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작년 11월, 중국과 모잠비크 멸종위기종 보호기관과 관리 관련 법집행 부처는 다국적 야생동물 밀수 범죄 근절 등 분야에서 협력을 펼치기로 결정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 상아 및 그 제품의 상업성 가공 판매를 금지한 것은 “국제사회의 책임을 지는 국가의 일원으로서 중국이 야생동물과 생태환경 보호에 쉼없는 노력을 쏟아” 주변 국가와 지역에 롤모델을 수립했음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원문 출처: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13%
20대 0%
30대 25%
40대 38%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가 고율 관세 부과 등의 미국의 압력 행사는 중국을 굴복시킬 수 없다면서 대화를 통해 중미 무역분쟁을 해결하자고 촉구했다. 11일 상무부에 따르면 가오펑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가 수차례 언급했듯이, 미국의 패권주의, 최대 압력 행사는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경찰측, “요행심리 버려야” [장춘=신화통신] 길림성공안청 공항공안국에서 입수한 데 따르면 한 려객이 일전에 비행기 객실 화장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승무원에게 발견되여 공항 공안기관으로부터 처벌을 받았다. 경찰측은 비행기의 여러 곳에서는 전자담배를 포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중국이 암컷끼리 또는 수컷끼리 생식세포를 결합해 건강한 새끼를 태어나게 하는 쥐 실험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포유류에서 단성생식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부 새끼 쥐는 성체로 자라 정상적으로 번식까지 했다. 동성의 부모로부터 인위적으로 자손이 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