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삼성전자 시총, 中 텐센트-알리바바에 추월 당했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8.01.11일 10:16
(흑룡강신문=하얼빈)아시아 기업 시가총액 1위(2016년)였던 삼성전자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내고도 중국 정보기술(IT) 기업들에 밀려 2계단 하락했다. 삼성의 시총은 전년 대비 46%나 늘었지만 텐센트와 알리바바그룹이 같은 기간 2.1배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9일 기준 시총은 중국 인터넷 기업 텐센트가 4933억 달러로 아시아 기업 중 가장 높았다. 중국의 알리바바그룹이 4407억 달러로 뒤를 이었다. 신문은 “미국 IT 대기업 페이스북이나 아마존에 육박하는 규모”라며 “중국 소비시장 성장이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시총 3428억 달러를 기록한 삼성전자는 3위로 밀려났다.

  텐센트는 2004년 홍콩 증시에, 알리바바는 2014년 미국 뉴욕 증시에 상장했다. 두 회사는 중국 스마트폰 결제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데, 상점 식당뿐 아니라 택시 배차, 공유자전거, 신선식품 배달 등 전방위적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신문은 “2014년까지 페트로차이나가 중국 시가총액 수위였는데 주역이 IT 기업으로 바뀐 것”이라고 전했다. 아시아 시총 순위 10위 안에 중국 기업은 7개나 된다. 반면 일본은 도요타자동차가 7위에 올라 간신히 체면을 지켰다.

  신문은 또 최근 10년 동안 시총이 가장 많이 증가한 아시아 기업 30곳을 선정했는데 14곳이 중국 기업이어서 ‘차이나파워’를 실감케 했다. 1위는 역시 텐센트였다. 텐센트는 2007년 말 135억 달러에서 37배로 수직상승했다. 신문은 “중국은 지방정부와 기업의 부채 증가 등 여러 과제를 안고 있지만 연간 6%대의 성장을 이어가면서 개인 소비는 매년 두 자릿수로 늘고 있다”고 중국 기업들의 약진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전자(2위)와 SK하이닉스(13위)가 이름을 올렸다.

/동아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9%
10대 0%
20대 15%
30대 46%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1%
10대 0%
20대 8%
30대 15%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리아 대국간“게임의 장”, 미·로 갈등 격화

수리아 대국간“게임의 장”, 미·로 갈등 격화

수리아 가장 전형적인 대국간 “게임의 장”,7년간 미 로 등 대국 “게임”에 참여 수리아 “대리인 전쟁” 여러 모순과 충돌 중 미국과 로씨야의 겨룸 가장 큰 변수 미국, 여러 면에서 로씨야에 체계적 지속적인 압력 강화 로씨야를 좌절시키려 시도 로씨야, 미국에 굴하지

세계 최대규모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 4월 25일 개막

세계 최대규모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 4월 25일 개막

지난 23일 찾아간 북경 신국제전람센터. 오는 25일 개막하는 ‘2018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를 앞두고 수백대의 자동차가 위장막을 쓴채 줄지어 옮겨지고 있었다. 안팎으로 쉴새없이 작업자들이 드나들었다. 전람회 전시공간(부스)마다 실내 마무리 공사에 한창이였다.

김정은, 병원 찾아 중국관광객 교통사고 부상자 위문

김정은, 병원 찾아 중국관광객 교통사고 부상자 위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에서 발생한 중국 관광객들의 교통사고와 관련, 병원을 찾아 부상자들의 치료상황을 살펴봤다고 조선로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이 24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평양에 있는 중국대사관과 병원을 찾아 교통사고로 중국 관광객들이 인명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