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재활용 쓰레기 수입금지에 전세계 아우성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1.12일 11:20

중국이 지난 1일부터 페플라스틱 등 재활용 쓰레기 수입을 금지한 이후 세계 각국의 재활용 쓰레기처리에 비상이 걸렸다.

세계 재활용 쓰레기의 절반 정도를 수입해 처리하는 중국은 앞서 지난해 7월 세계무역기구(WTO)에 서한을 보내 환경보호와 보건위생 개선을 위해 수입 쓰레기 제한조치를 취하겠다고 선언했다.

중국정부는 "더러운 쓰레기와 심지어는 위험한 쓰레기가 원료로 사용될수 있는 쓰레기에 뒤섞여 들어오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중국의 환경이 심하게 오염됐다"고 주장했다.

중국정부 인원들은 해외에서 들어오는 재활용 쓰레기 가운데 상당량은 제대로 세척되지 않았거나 재활용할수 없는 물질과 뒤섞인채 들어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분류가 안된 종이와 낮은 등급의 플라스틱병 등 24종류의 고체쓰레기에 대해 수입을 금지했다.

중국은 2016년 한해에 730만t의 페지와 금속 및 폐플라스틱을 수입해 가공했다.

이는 전세계 재활용 쓰레기의 절반에 달하는 량이다.

중국의 이런 결정으로 새해 벽두부터 유럽은 물론 미국 등 세계 각국이 페플라스틱과 페지 등을 처리할수 있는 새로운 시장을 찾느라 부산을 떨고 있다고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전했다.

하지만 마땅한 대안이 없는것이 현실이다.

영국의 한 쓰레기 처리장에는 이미 페플라스틱들이 잔뜩 쌓이기 시작했다.

[웃사진: 향항의 재활용 쓰레기 처리 모습.]

아일랜드와 독일 등 몇몇 유럽국가들과 카나다 등 나라들에서도 영국과 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향항 등 항구도시의 항만 야적장에는 페플라스틱 등 수톤에 달하는 재활용 쓰레기가 쌓여있다.

미국 오리건주에서 재활용회사를 운영하는 스티브 프랭크는 2개의 공장에서 매년 22만t의 재활용 쓰레기를 처리하고 있다.

프랭크는 "중국의 재활용 쓰레기 수입금지 조치로 세계 재활용 시장이 소용돌이에 휘말렸다"면서 "그동안 중국에 보냈던 재활용 쓰레기들을 인도네시아나 인도, 윁남, 말레이시아 등 나라로 수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나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의 한 쓰레기 처리업체 임원은 "중국의 재활용 쓰레기 반입 금지 조치 이후 세계 쓰레기 재활용 시장이 완전히 변했다"면서 "향후 수개월 이내 영국 전역에서 쓰레기 처리에 심각한 체증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영국의 테레사 메이 총리는 슈퍼마켓들에서 플라스틱이 없는 판매대를 만들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유럽련합(EU)은 비닐봉지 등 포장재에 세금을 매기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런 방안이 어느 시기까지는 상황을 개선할수는 있겠지만 당장 영국은 재활용 쓰레기가 쌓여가도 처리할데가 없는 현실을 피해갈수 없다.

전문가들은 쓰레기 소각과 매립이 이런 상황에 대한 즉각적인 대응 방안이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이 모두가 환경에는 악영향을 미친다고 우려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8%
10대 0%
20대 13%
30대 25%
40대 38%
50대 13%
60대 0%
70대 0%
여성 13%
10대 0%
20대 0%
30대 1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