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남편도 타야 해요!"..열차 출발 막은 교사에 징계

[기타] | 발행시간: 2018.01.12일 09:23

남편과 같이 타야 한다며 열차 출입문이 닫히지 못하게 소동을 피운 한 소학교 교사에게 교육당국이 최근 직무정지 처분을 내렸다.

학교에서 규율 교육을 담당해온 교사는 억울함을 주장했다.

지난 11일 왕이신문 등에 따르면 안후이(安徽) 성 허페이(合肥) 시의 한 기차역 승강장에서 열차 출입문이 닫히지 못하게 소동을 피운 소학교사 뤄모씨가 교육당국으로부터 직무정지 처분을 받았다.

뤄씨는 앞선 5일 “남편이 같이 타야 한다”며 열차 출입문이 닫히는 걸 막고 승강장에서 승무원들과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열차는 이날 오후 4시49분에 떠나 같은날 오후 11시43분쯤 광둥(廣東) 성 광저우(廣州) 시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다른 승객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영상에서 뤄씨는 딸을 앞에 두고 승무원들이 열차 문을 닫지 못하게 필사적으로 막았다.

남편이 아직 오지 않았다는 게 이유다.

해당 열차는 역에서 15분간 대기 후 출발 예정이었으며, 역사 경찰이 뤄씨 남편을 뒤늦게 승강장으로 보내면서 이들 세 가족은 출발 1분 전 열차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착오로 승강장을 잘못 찾는 바람에 늦어진 뤄씨의 가족을 “곧 열차가 출발하니 들어갈 수 없다”고 일부 직원이 입구에서 막은 것으로 알려졌다.

틈을 빠져나온 뤄씨는 남편이 곧 온다며 열차 문을 닫지 못하게 승강장에서 다툼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뤄씨는 “개찰구에서 우리 표를 검사하지 않아 잘못된 승강장으로 간 것 아니냐”며 “열차 출발 전에 미리 문 닫는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왕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직원들이 승강장 입구에서 미리 표를 검사했다면 제때 열차에 올랐을 거라는 게 뤄씨의 주장이다.

한편, 소동이 벌어지는 사이 승객들은 열차가 제시간에 떠나지 못할까 걱정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허페이 루양(廬陽) 구 교육당국은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뤄씨의 직무 정지를 결정했다. 종합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20%
70대 0%
여성 60%
10대 0%
20대 40%
30대 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50년 우리 나라 로인 총인구의 1/3 차지할듯

2050년 우리 나라 로인 총인구의 1/3 차지할듯

북경 7월 19일발 신화통신(기자 전효항): 인구로령화는 우리 나라에서 21세기를 관통하는 기본국정이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당조성원, 전국로령화사무실 상무부주임 왕건군은 19일 2050년 전후까지 우리 나라 로인 인구수는 최고치인 4.87억명에 달해 총인구의 34.9%를

상하이, 부동산보유 상황 온라인으로 검색가능

상하이, 부동산보유 상황 온라인으로 검색가능

앞으로 상하이 은행들은 온라인을 통해 한 가구의 부동산 보유현황을 검색할 수 있게 된다. 상하이은감국과 상하이부동산등기국은 공동으로 관련 '통지'를 발표해 부동산등록정보를 온라인으로 검색가능한 시스템을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은행은 이 시스템을

집값•돼지고기값 더 오르나?

집값•돼지고기값 더 오르나?

최근 중국 관련 정부부처들이 올 상반기 경제현황에 대한 발표와 함께 모든 주민들의 공동 관심사인 '집값 안정 여부', '돼지고기값 인상 여부', '여름철 전기공급 원활 여부' 등 민생관련에 대해 답을 내놓았다고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올 들어 3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