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공연/행사
  • 작게
  • 원본
  • 크게

연길 무형문화재로 설맞이음악회 펼쳐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8.01.12일 14:53

연길시문화라지오방송신문출판국에서 주최하고 연길시조선족무형문화재보호중심에서 주관한 2018설맞이 ‘무형문화재의 소리’음악회가 1월 12일 오전, 연길국제전시•예술중심 연예극장에서 펼쳐졌다.

연길시조선족예술단 단장 동옥선은 이번 음악회의 대부분 절목은 성, 주급 예술류 무형문화 전승 항목으로 꾸며졌는데 2018년 음력설을 맞이하면서 연길시 광대한 시민들에게 문화예술의 향연을 선물하여 시민들의 정신문화생활을 다채롭게 하고 조선민족 전통 음악예술을 전파하고 전승하며 중국조선족 음악예술의 발전과 연길시 문화대발전, 대번영에 공헌하기 위한데 그 취지를 두었다고 밝혔다.

위쪽 좌로부터 해금4중주, 녀성3중창, 사물놀이, 옥류금독주.

이번 공연은 총 11개 절목으로 되였는데 52명의 배우들이 출연하였다. 그중 해금4중주 <겨울은 가고 봄은 오고>와 대금독주 <대금산조 협주곡> 등은 성급 무형문화재 보호항목으로 <사물놀이>는 주급 무형문화재 보호항목으로 만들어진 절목들이다. 그외에도 기악합주 <라질가>, 녀성3중창 <진도아리랑>, <경상도아리랑>, 옥류금 독주 <도라지> 등은 모두 연변지역에서 많이 불리워지는 전통민요들이고 또 무형문화재 합주로 되여 관람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외쪽으로 부터 녀성독창, 대금독주, 남성독창.

연길에 거주하는 음악예술일군들과 연길시내 부분적 로인협회 예술단, 연변대학 예술학원 학생들 그리고 부분적 중소학교의 음악교원들 등 200여명이 이날 공연을 관람하였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꿈은 참 신비로운 영역이다. 점성학에서는 미래를 예언하는 수단으로 쓰고, 심리학에서는 마음을 반영하는 거울로 여긴다. 간밤에 꾼 꿈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려고 꿈 해몽을 듣기도 한다. 그런데 최근에는 이런 꿈이 의학적으로도 다뤄지고 있다. 꿈이 호르몬과 뇌활
1/3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맛있는 곶감! 기억력 회복 돕는다.

맛있는 곶감! 기억력 회복 돕는다.

'곶감'이 기억력을 회복시키고 인지기능에 도움을 준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밝혀졌다. 곶감의 다양한 효능은 오래 전부터 알려져 왔으나 뇌과학 분야에서 구체적인 효과를 립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경상대학교와 공동연구를 통해

칭다오시조선족교사친목회, 신년회 및 회장 이·취임식 진행

칭다오시조선족교사친목회, 신년회 및 회장 이·취임식 진행

광장무를 추고 있는 시구지회 회원들 (흑룡강신문=칭다오)차설매 통신원=칭다오시조선족교사친목회에서는 1월 9일 칭다오 박풍대주점에서 80여 명 회원이 참가한 가운데 2017년도 사업총화, 신년회 및 회장 이·취임식을 진행하였다. 전반 행사는 김성기 부회장이 사회를

‘해안선’잡지사 신년회 가져

‘해안선’잡지사 신년회 가져

우수창작상 수상자들 (흑룡강신문=칭다오)장학규 특약기자=연해지역에서 둘도 찾아볼 수 없는 순수 우리말 문학잡지인 ‘해안선’잡지사(사장 김재룡)가 1월 10일 칭다오시 청양구 해란강민속궁에서 신년회를 가졌다. 이날 모임에는 재산둥 조선족문인 및 내빈 60여 명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