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지충국 선수, “국안팀 도와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쟁취할것”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1.15일 15:07

지난 1일 북경국안팀으로 이적했던 원 연변팀의 지충국 선수가 13일 뽀르뚜갈 훈련기지에서 기자와 짧은 인터뷰를 가졌다.

국안팀에 이적후 최근 뽀르뚜갈에서 2차 전지훈련을 펼치고 있는 지충국 선수는 현재 강도 높은 훈련을 통해 올시즌 대비한 최상의 컨디션을 만들고 있는 중이다.

이하 지충국 선수가 국안팀 이적후 적응 상황, 이적에 대한 소감, 시즌 목표 등에 관한 인터뷰 내용이다.

-국안팀에 이적후 적응 상황

팀과의 융합이 매우 잘되고 있다. 감독진을 포함해 선수들, 구단의 공작 일군들까지 나에 대해 비교적 친절한것 같다. 프로선수로서 우선 최선을 다해 훈련에 열중할것 이다. 동계훈련 과정에서 무엇 보다도 부상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

.-박성, 김태연 두 고향 선수의 도움

국안팀에 있는 박성, 김태연 두 선수는 어릴때 부터 함께 자란 소꿉친구나 다름 없다. 이들이 팀에 있기에 고독하지 않고 새로운 환경에 빨리 적응할수 있는것 같다. 특히 박성 선수는 내가 국안팀에 이적하는데 큰 도움을 줬다.


-타지 생활을 하며 가장 그리운 것?


태여난지 갓 9개월이 된 아들이 고향에 있다. 평소에 화상 통화로만 얼굴을 볼수 있다. 아들이 가장 그립다.


-자신만의 뛰여난 기술적 특점은?


남들 보다 특별히 뛰여난 기술적 특점은 없다고 생각한다. 다만 경기 흐름을 자주 머리로 분석하고 경기에 림하는것 같다. 훈련 과정에서도 최대한 머리를 쓰려고 노력한다.

-새로운 시즌 목표?

팀을 도와 래년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쟁취하는것이 올해 목표이다. 이 목표를 위해 현재 뽀르뚜갈에서 최선을 다해 훈련에 몰두하고 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95%
10대 0%
20대 0%
30대 68%
40대 2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
10대 0%
20대 0%
30대 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국민에게 건넨 명절인사에 대한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의 설 명절 춘절을 맞아 중국중앙방송(CCTV)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한국 대통령이 중국 국민
1/3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따자하오!” 중국에 명절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중국 반응은?

“따자하오!” 중국에 명절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중국 반응은?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국민에게 건넨 명절인사에 대한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의 설 명절 춘절을 맞아 중국중앙방송(CCTV)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한국 대통령이 중국 국민

中 춘윈(春運)의 ‘역방향 친지방문 붐’이 보여준 시대의 변천

中 춘윈(春運)의 ‘역방향 친지방문 붐’이 보여준 시대의 변천

[신화망 창사 2월 16일] (스웨이옌(史衛燕) 기자) 고향으로 돌아가 설 쉬는 것은 중국 민속의 전통이지만 최근 몇년에 와서 이런 전통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중국의 춘절 연휴는 7일간이지만 고향이 먼 곳에 있는 ‘타지인’에게 있어서 이 기간은 너무 짧고 귀향길

[2018 중국 춘절] 텅텅 빈 중국 도시… 사람들 다 어디로 갔나?

[2018 중국 춘절] 텅텅 빈 중국 도시… 사람들 다 어디로 갔나?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이번 춘절 기간 중국인 해외 여행객이 사상 최대 규모에 이르면서 중국의 주요 도시에 인적이 드문 이례적인 일이 벌어졌다. 15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위안화 가치 상승으로 중국인들이 해외로 여행을 떠나 베이징(北京·북경),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