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액운 막고 복 기원”…세계 각국의 ‘복주머니’는?

[기타] | 발행시간: 2018.01.20일 01:42
- 우유죽 끓여 먹는 인도, 맥주로 복 나누는 일본

- 스코틀랜드선 가족과 함께 밤새 위스키 마시며 행복기원

에비스 맥주 라벨. ‘복을 주는 신’ 에비스가 참복을 안고 있다.(사진=엠즈베버리지)

[이데일리 최은영 기자]우리나라는 예부터 복을 불러들이기 위해 갖가지 색깔의 비단이나 무명천으로 만든 복주머니를 지니고 다녔다.

복주머니에 수(壽), 복(福), 부(富), 귀(貴), 희(囍) 등의 글자나 십장생, 불로초, 박쥐, 국화 무늬 등을 수놓아 즐겨 찼는데, 이렇게 하면 사악한 것을 물리칠 수 있고 복이 온다고 믿었다.

세계 각국에선 정초가 되면 어떠한 방식으로 복을 기원할까. 그들만의 복주머니를 살펴봤다.

◇우유죽 끓여 먹으며 복 나누는 인도

인도에서는 새해에 가족들이 모두 모여 마당에서 우유와 쌀로 만든 우유죽을 끓인다. 그렇게 모여 끓인 우유죽을 무화과 잎사귀에 싸서 친지들에게 선물한다.

인도에서 우유죽은 복을 상징하는데, 이는 부처님이 우유죽을 얻어먹었다는 이야기 때문이다.

인도인들은 우유죽을 끓이며 한 해의 길흉을 점치기도 한다. 우유죽이 잘 끓여지면 복을 받는다고 믿는다.

◇일본, 복을 주는 신 ‘에비스’ 맥주 선물

삿포로맥주가 생산하는 에비스 맥주는 풍미가 좋고 깊은 맛을 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에비스 로고에 있는 에비스는 일본에서 ‘복을 가져다주는 신’을 뜻한다. 또 참돔은 현지에서 축복의 의미를 지닌 생선으로 새해, 결혼, 축하 자리에 빠지지 않고 올라간다.

이런 이유로 일본에선 새해가 되면 참돔을 안고 있는 에비스 신이 새겨진 에비스 맥주를 나눠 마시며 서로의 복을 기원한다.

일본에서 에비스는 특별한 날 마시는 맥주로 명성이 높다.

◇위스키 마시며 전통축제 즐기는 스코틀랜드

스코틀랜드의 수도 에든버러에서는 매년 12월 29일부터 1월 1일까지 4일간 ‘호그마니 축제(Hogmanay Festival)’라고 불리는 신년 행사가 열린다. 바이킹의 축제에서 시작된 이 행사는 스코틀랜드어로 ‘새해 축제를 벌이자’라는 뜻이다. 호그마니 축제는 29일 일몰 이후 수천 명의 주민들이 바이킹 복장에 횃불을 들고 행진하는 것으로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이와 더불어 스코틀랜드 사람들은 온 가족이 함께 모여 새해를 맞는다. 한 해의 마지막 날 이른 저녁부터 첫해가 뜨는 시간까지 위스키를 마음껏 마시는데, 시계가 1월 1일 0시를 가리키는 순간 전통 민요를 함께 부르는 풍습이 있다.

최은영 (euno@edaily.co.kr)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7%
10대 0%
20대 17%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미국 공식방문중인 습근평 특사, 중공중앙 정치국 위원, 국무원 부총리, 중미전면경제대화 중국측 대표 류학은 당지 시간으로 19일 오전, 언론의 취재를 받을때 이번 중미경제무역협상의 최대 성과는 바로 쌍방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무역전을 치르지 않고 상호 관세추징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모금은 국가금융관리법률법규를 위반하는 행위로서 관련 부문이 법에 따라 비준하지 않았거나 합법경영의 형식을 빌어 자금을 모집하는 행위가 포함된다. 불법자금모집자는 흔히 일정 기한내에 화페, 실물, 주식 등 방식으로 원리금을 상환하거나 보상을 해줄 것을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재청도 조선족들의 연변에 대한 관심도가 류례없이 높아감에 따라 연변의 귀향창업 공정이 큰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주지하다싶이 청도는 현재 생산적인 도시로부터 관광산업 위주의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으며 따라서 생산 여건이 날에 날마다 악화돼 로동집약형 산업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