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상하이 주민, 소득 36.8% 주택 임대료로 나간다

[기타] | 발행시간: 2018.01.22일 12:33

지난해 상하이시 주민의 주택 임대료는 가구 소득의 36.8%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 상하이시주택임대시장 발전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상하이 주택임대 시장의 수급 상황은 전반적으로 안정적으로 평균 임대료가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6.8% 가량이라고 노동보(劳动报)는 18일 전했다. 또한 매매 대비 임대 비율은 평균 1.43%로 주택의 주거 기능이 높아졌다. 이는 부동산시장의 장기적인 통제정책이 차츰 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분기 임대료는 직전분기 대비 1.5% 하락했다가 3분기 들어 졸업시즌을 맞으면서 임대수요가 늘어나 임대료는 직전분기 대비 0.31% 상승했다. 4분기에는 지난해 동기대비 2% 하락했다.

상하이시의 평균 단위기준 임대료는 62.5위안/m²로 이중 내환 이내는 98위안으로 가장 높고, 외환 바깥은 25위안으로 가장 낮았다. 1인당 가처분소득 기준으로 평균 임대료가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6.8%이다.

한편 임대 수요는 중소형 평형대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지난해 거래된 임대 수요 중 1실(室) 형은 46.2%, 2실 형은 45.2%, 3실 이상 형은 8.6%를 차지했다. 거주단지(社区)의 성숙도가 높을수록 임대 수요가 높았다. 가령 구베이(古北), 쉬자휘(徐家汇), 양징(洋泾), 비윈(碧云), 송장신청(松江新城), 루자주이빈장(陆家嘴滨江), 탕차오(塘桥) 등의 지역이 임대수요가 높았다.

또한 임대 비중은 내환이내(内环内)가 42.5%, 내중환(内中环)은 34.4%, 외교환(外郊环), 중외환(中外环), 교환외(郊环外) 순으로 나타났다.

임대료 기준으로 살펴보면, 임대료 가격은 월 3000~4000위안이 34.0%로 가장 높았다.

이번 보고서는 상하이시 부동산중개협회, 상하이중고연정보기술(上海中估联信息技术有限公司) 및 상하이사범대학 부동산경제연구센터 등이 공동 연합한 상하이주택임대가격지수판공실에서 발표한 자료다. 상하이 5대 주요 부동산 중개업체 및 주택임대기업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지난해 임대거래 주택 20만 채, 1200만m²를 바탕으로 조사했다.

이종실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4%
10대 0%
20대 0%
30대 22%
40대 22%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6%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22%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자동차 판매 리윤 반환’ 함정일 수도

‘자동차 판매 리윤 반환’ 함정일 수도

-소탐대실 경계해야 10일, 주금융사기예방및타격사업지도소조 판공실은 광범한 시민들이 자동차 판매와 관련된 리윤 반환 함정을 경계할 것을 경고했다. 지난해부터 연길시의 일부 자동차 판매 기업들은 리윤을 반환한다는 허울을 내걸고 소비자들을 흡인해 먼저 예약금

로인들이 피해야 하는 8가지 운동

로인들이 피해야 하는 8가지 운동

◆웃몸 일으키기 경추 손상으로 심뇌혈관 질병 발작을 유발할 수 있다. 로인들이 웃몸 일으키기를 하면 팔뚝 힘이 부족하여 근육이 쉽게 찢어질 수 있고 경추와 요추에 큰 손상을 입힐 수 있으며 머리를 숙여야 하기 때문에 심뇌혈관 환자들은 순식간에 혈압이 높아질 수

결혼, 몸과 마음의 성장통…또 다른 행복의 시작

결혼, 몸과 마음의 성장통…또 다른 행복의 시작

결혼, 참 어렵고 무거운 주제다. 결혼에 대해 ‘미친 짓이다!’, ‘나와 함께 할 평생 동반자’, ‘달콤하고도 씁쓸한 유혹’ 등등 다양한 표현이 있지만 ‘잘 만나면 운명이요 잘못 만나면 원쑤보다 못한게 부부’ 라고 한다. 그만큼 결혼은 어렵고 복합적이며 남녀문제는 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