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생후 '2시간' 된 아기 쓰레기통에 버리고 주머니에 손 넣으며 태연히 사라진 아빠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8.01.22일 22:41

YouTube 'News Capital'[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탯줄이 달린 신생아를 한 치 망설임도 없이 쓰레기통에 버린 아빠 사진이 중국 시민들의 공분을 일으켰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중국 시안웨이(Xuanwei)지역에서 탯줄이 달린 아기가 쓰레기더미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길을 지나가던 할머니는 공공장소에 있는 쓰레기통에서 아기 울음소리를 들었다.

설마 하는 마음에 쓰레기통을 들여다보던 할머니는 꿈틀거리는 무언가에 깜짝 놀라 뒤로 넘어질 뻔했다.

YouTube 'News Capital'

쓰레기통을 뒤진 할머니는 놀랍게도 탯줄이 달린 채 숨을 이어가고 있는 갓난아기를 발견했다.

할머니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뒤 추위에 떠는 아기를 따뜻하게 감싸 안아줬다.

출동한 경찰은 아기를 인근 종합 병원으로 이송했고, 갓난아기를 버린 매정한 범인을 찾으려 근처 CCTV를 확인했다.

CCTV를 확인하던 경찰은 오후 4시 30분쯤 빨간색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은 남성이 태연하게 신생아가 들어있는 종이봉투를 쓰레기통에 버리는 장면을 목격했다.

YouTube 'News Capital'

곧바로 범인을 추적하기 시작한 경찰은 쓰레기더미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아파트 단지에서 남성 리씨(Li)와 아기를 출산한 여성 라이(Lai)를 체포했다.

남성 리와 여성 라이는 법적으로 인정된 정식 부부는 아니었지만 오랜 기간 함께 동거 중이었다.

경찰 조사에서 두 사람은 태어난 아기가 보라색 피부를 띄자 불치병으로 생각해 키우기 무서워 버렸다고 진술했다.

남성 리는 태어난 지 2시간 된 살아있는 아기를 쓰레기통에 버린 죄로 구속됐으며 여성 라이는 보석으로 석방됐다.

YouTube 'News Capital'

한편 병원으로 이송된 갓난아기는 추운 날씨 때문에 입술과 얼굴색이 보라색을 띄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치료를 마친 아기는 건강한 상태로 복지 시설로 옮겨져 지내고 있다고 중국 현지 언론은 전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6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