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선족 180만원, 한국인 200만원… 엄마·아빠들의 '갑님'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8.01.23일 08:49
甲이 된 시터 '부르는 게 값'

오전·오후·등하원 담당까지 다양

조선족 月20일 일하면 180만원, 한국인은 200만원 훌쩍 넘어

"맞벌이 부부 1명 월급 다 쓰지만 원하는 시간 구하기 하늘의 별따기"

네 살짜리 쌍둥이를 둔 맞벌이 박상범(41)씨 부부는 아침·저녁으로 두 명의 베이비시터(이하 시터) 도움을 받는다. '오전 시터'는 부부가 7시에 출근하면 아이들을 깨우고 씻기고 밥 먹여 9시에 어린이집에 보내주고 애들이 오후에 먹을 반찬까지 해놓고 12시 30분 퇴근한다. '오후 시터'는 오후 4시 어린이집에서 애들을 픽업해 부부가 퇴근하는 9시 30분까지 봐준다. 김씨는 "부부 중 한 명 월급은 시터 비용으로 다 나가지만, 원하는 시간에 봐주는 믿을 수 있는 분들을 구한 것만 해도 큰 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맞벌이 부부에게 믿고 맡길 만한 시터를 구하는 것은 '오복(五福)' 중 하나로 꼽힌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최장 노동 시간을 기록하는 한국에선 아무리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겨도 밤늦게 부모가 퇴근할 때까지 아이를 봐줄 시터가 필요하다. 갈수록 수요는 느는데 공급은 따라가지 못해 '시터가 갑(甲)'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블랙시터(부당한 이익을 챙기려는 시터)'를 만난 워킹맘은 평생 트라우마(정신적 외상)에 시달린다.

◇'벤츠 시터' 뺏길까 입단속

출퇴근이 불규칙한 맞벌이들은 낮 동안 어린이집·유치원에 보내더라도 퇴근 때까지 시터에게 맡길 수밖에 없다. 아이가 너무 어려 어린이집에 맡기기 힘든 경우에도 시터가 필요하다.

문제는 부부가 원하는 시간에 아이를 돌봐줄 시터 찾기가 하늘의 별따기란 점이다. 서울YWCA돌봄과살림 김혜옥 부장은 "부모들은 보통 이른 아침과 늦은 밤에 일할 시터를 찾는데, 시터들은 그런 시간에 일하기를 꺼린다"며 "아침 일찍이나 밤 늦게 일하려면 집도 가까워야 하는데, 그런 조건을 맞추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경기도 파주에 사는 박상범·김미혜씨 부부가 지난 19일 네 살배기 쌍둥이 남매 윤슬·시윤이를 육아 도우미에게 맡기고 출근하고 있다. 이들 부부에겐 하루 중 가장 아쉬운 시간이다. 부부가 출근한 이후 육아 도우미는 아이들을 씻기고, 아침밥까지 든든히 먹인 후에 어린이집까지 데려다 준다. /조인원 기자

원하는 시터를 겨우 구해도 몇 개월 만에 그만두는 일도 잦다. 초등 1년, 네 살짜리 아들 둘을 둔 홍보회사 직원 권모(39)씨는 퇴근이 너무 늦어 입주 베이비시터를 쓴다. 권씨는 "시터들이 '아들 둘 보기가 너무 힘들다'면서 1년에 세 명이나 그만둬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았다"면서 "내가 왜 둘이나 낳았을까, 이렇게까지 일해야 하나 별별 생각을 다 한다"고 말했다.

'벤츠 시터'라 불리는 좋은 시터는 스카우트 제의가 오고 가기도 한다. 회사원 임모(32)씨는 "자기 시터가 좋다는 게 알려지면 다른 집에서 더 비싼 월급을 불러 데려가기 때문에 입단속을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에 다니는 김모(37)씨는 딸이 두 살 때부터 초2가 된 지금까지 시터가 바뀌지 않은 운 좋은 경우다. 김씨는 3년 전엔 시터가 퇴근할 때 힘들지 않도록 같은 아파트로 이사했다. 김씨는 "주변에서 '3대(代)가 나라를 구했나. 어떻게 그런 시터를 만났느냐'고 부러워한다"면서 "이사는 아무것도 아니다. 애가 초등학교 졸업할 때까지는 어떻게든 꼭 붙어 살 것"이라고 말했다.

◇시터 비용은 '부르는 게 값'

보통 사설 업체 시터 시급은 1만원이다. 하루 7시간씩, 한 달 20일 이용한다면 140만원 정도 든다. 입주 시터는 조선족 170만~180만원, 한국인은 200만원을 훌쩍 뛰어넘는다. 문제는 시터 비용이 지나치게 많이 올랐다는 점이다. 전국보육실태조사에 따르면, 베이비시터 이용자가 지출한 월평균 비용은 2009년 74만3700원에서 2015년 119만3000원으로 6년 만에 60%나 올랐다. 같은 기간 임금은 24% 올랐다. 통계청 조사에서 지난 10년간 가구당 소비 지출은 26% 올랐는데, 가사 서비스(아이 돌보미 포함) 지출은 79% 올랐다.

조선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9%
10대 2%
20대 2%
30대 19%
40대 36%
50대 10%
60대 0%
70대 0%
여성 31%
10대 0%
20대 2%
30대 29%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여기도 선족이라 썻네요.무식한거예요 아니면 무능한거예요?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