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싱가포르, 다음달부터 전자담배 소지만 해도 벌금

[기타] | 발행시간: 2018.01.27일 10:39

전자담배.AP연합뉴스

흡연규제에 까다롭기로 유명한 싱가포르 정부가 앞으로는 전자담배를 소지하기만 해도 벌금을 물리기로 결정했다.

27일 싱가포르 언론인 채널뉴스아시아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날 성명에서 지난해 11월 개정된 담배 광고 및 판매규제 관련법이 내달 1일 발효한다고 밝혔다. 개정된 법률에는 전자담배와 물담배 등 담배 유사제품을 구매하거나 소지, 사용하는 행위를 완전히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싱가포르 보건부 당국자는 "이를 위반하다 적발되면 최고 2000싱가포르 달러(약 163만원)의 벌금을 물 수 있다"면서 "금지된 담배 제품을 소지하고 있다면 즉각 버리길 권한다"고 말했다.

기존 법률은 담배 유사제품을 수입·판매·유통할 경우에만 최장 6개월의 징역 또는 최고 1만 싱가포르 달러(약 815만원)의 벌금을 부과했었다. 이와 더불어 싱가포르는 현재 18세 이상인 흡연 가능 연령을 2021년까지 21세 이상으로 단계적으로 높이기로 했다. 싱가포르 보건부는 "젊은 세대의 흡연을 줄이고, 신종 담배와 담배 유사제품이 미칠 수 있는 피해로부터 우리 국민을 더 잘 보호하기 위한 조처"라고 설명했다. 강력한 흡연규제를 자랑하는 싱가포르는 지난해부터 편의점 등 담배 소매점에서 담배를 진열하는 행위 또한 전면 금지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8%
10대 0%
20대 4%
30대 48%
40대 32%
50대 4%
60대 0%
70대 0%
여성 12%
10대 0%
20대 4%
30대 8%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배 부풀어 오른 몸길이 7m 비단뱀, 배 갈랐더니…‘실종’ 50대女 시신 발견

배 부풀어 오른 몸길이 7m 비단뱀, 배 갈랐더니…‘실종’ 50대女 시신 발견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인도네시아의 한 섬에서 밭일을 하던 50대 여성이 몸길이 7m의 비단뱀에게 통째로 잡아먹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동남 술라웨시 주(州) 무나 섬 프르시아판 라웰라 마을에 거주하는 와 티바 씨(54·여

미중 무역전쟁 재발…500억달러 규모 제품에 맞불 관세

미중 무역전쟁 재발…500억달러 규모 제품에 맞불 관세

미국이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추가 관세를 강행하기로 하자 중국도 곧바로 똑같은 규모와 강도의 보복 조치를 단행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재발했습니다. 지난달 워싱턴DC에서 열린 제2차 미중 무역협상에서의 합의로 양국의 무역갈등은 가까스로

트럼프 "중국 기술제품에 25% 관세…보복시 더 매긴다"

트럼프 "중국 기술제품에 25% 관세…보복시 더 매긴다"

- 산업적으로 중요한 기술 제품에 관세 부과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매기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관세 부과 범위는 지식재산권과 기술 관련 제품에 한정된다. AFP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