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헤일리 “트럼프와 불륜? 모욕적이고 역겹다”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8.01.29일 10:55
‘화염과 분노’ 저자 주장에 발끈… 트럼프 측근인 美 카지노 재벌

성추문에 공화당 재무위원장 사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그의 측근이 또다시 성추문에 휩싸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신뢰하는 인사 중 한 명인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와의 불륜설이다.

트럼프 대선 캠프의 뒷이야기를 다뤄 미국을 발칵 뒤집어놓은 책 ‘화염과 분노’의 저자 마이클 울프는 지난주 HBO방송의 토크쇼에 출연해 두 사람이 불륜 관계일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확실한 증거는 없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불륜 관계에 있다는 것을 확신한다. 눈치 빠른 독자라면 책을 보면 알 수 있다. 내가 지금 이야기해 줬으니 나중에 해당 단락을 읽으면 ‘찾았다’라고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온라인에는 불륜 대상이 헤일리 대사라는 주장이 퍼져 나갔다. “대통령은 에어포스원에서 헤일리와 사적인 시간을 눈에 띄게 많이 보냈으며, 헤일리의 정치적 미래를 위해 준비시켜 왔다”는 구절을 근거로 든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발끈하고 나섰다. 그는 27일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과의 인터뷰에서 “에어포스원에 한 번밖에 타지 않았으며 탑승했을 당시 방 안에는 트럼프 대통령 말고도 여러 사람이 있었다”고 반박했다. 또 “단 한 번도 대통령과 나의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고, 그와 단둘이 있었던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공한 여성에게 가해지는 공격 양상과 비슷하다. 너무나 모욕적이고 역겹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카지노 재벌인 스티브 윈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재무위원장(76)이 성추문에 연루돼 27일 사임했다. 윈은 라스베이거스와 마카오의 윈(Wynn) 호텔을 비롯해 수십 개의 대형 카지노를 소유하고 있으며 24억 달러(약 2조5500억 원)의 자산을 갖고 있다. 2016년 대선 이후 재무위원장을 맡은 뒤 수백만 달러를 기부하며 공화당의 돈줄을 쥐고 있던 인물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날 “윈이 그의 카지노에서 근무한 직원 수십 명을 성폭행·성추행했다”며 “2005년에는 카지노에서 근무했던 손톱관리사를 성폭행하고 750만 달러(약 80억 원)를 줬다”고 보도했다. 윈은 “터무니없다”며 보도 내용을 부인했지만 “미국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우리가 한 일을 분산시킬 수 없다”는 성명과 함께 사퇴했다. ‘윈 리조트’ 주가는 WSJ 보도 이후 10%가 떨어졌다. 1200만 주를 보유한 윈 자신도 2억 달러 이상의 손해를 봤다.

동아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음식 구걸하려고 다리 다친 척 연기하는 개

음식 구걸하려고 다리 다친 척 연기하는 개

배고픈 유기견이 음식을 구걸하려고 다친 척 연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2일 베트남 빈즈엉성의 한 거리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크게 다친 듯 뒷다리를 질질 끌며 걷는 유기견의 모습이 담겼다. 유기견은 같은 지점을 왔다갔다 돌아다니며 애처로운 표정을 짓는다. 유기

9월 소비자물가 2.5% 상승

9월 소비자물가 2.5% 상승

지난 9월 소비자물가지수가 동기대비 2.5%, 전달에 비해서는 0.7%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국가통계국이 밝혔다. 지역별로는 도시가 2.4% 상승, 농촌이 2.5% 상승했다. 품목별로는 식품이 3.6% 오르고 비식품 가격이 2.2% 올랐으며 소비품 가격은 2.7% 올랐다. 1~

후룬 ‘中 여성 기업가 부호 순위’ 1위는?

후룬 ‘中 여성 기업가 부호 순위’ 1위는?

중국판 포브스 후룬(胡润) 연구원이 발표한 ‘2018 후룬 여성 기업가 순위’에서 부동산 기업 비구이위안(碧桂园, 컨트리가든)의 양후이옌(杨惠妍, 37세) 회장이 지난해에 이어 1위에 올랐다. 중재망(中财网)은 16일 후룬연구원이 발표한 중국 여성 부호 순위에서 양후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