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애플, 전자책 시장서 아마존과 재격돌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1.29일 14:26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용 전자책 서비스 ‘아이북스’를 다듬어 전자책 서비스 강자 아마존의 아성에 도전한다.

블룸버그는 25일(이하 현지시각) 아마존의 오디오북 부문 오더블 출신 카쉬프 자파를 영입해 전자책 서비스 개선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카쉬프 자파 전 오더블 선임 부사장은 미국 최대 서점체인업체 ‘반스앤드노블’의 전자책 부문 콘텐츠 담당 부사장 출신이다.

서적 관련 시장조사업체 어써어닝스에 따르면 2015년 10월 기준 아마존의 미국 전자책 시장점유률은 74%였다. 애플이 가격 담합 소송에서 패한 후인 2017년 초에는 아마존의 전자책 시장점유율이 83%로 오르며 미국 전자책 시장을 지배했다.

그동안 애플은 서비스 부문에서 전자책 사업보다 애플 뮤직, 앱 스토어 내 앱 판매, 영화 대여 서비스 등에 중점을 뒀다. 하지만 애플은 연 매출의 3분의 2 수준을 차지하는 아이폰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서비스 매출 확대에 나선 상황이다. 애플은 2020년까지 서비스 부문 매출을 현재의 두 배 수준으로 높일 계획이다.

애플이 아이북스를 개편하면서 미국 IT 업체의 전자책과 오디오북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아마존은 이미 2008년 오더블을 인수하고 전자책 정기구독 서비스를 시작했다. 여기다 아마존은 2017년 4월 오더블에서만 즐길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고, 워싱턴포스트・뉴욕타임스 등 뉴스 들려주기 서비스도 시작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한 학교 선생이 부주의로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를 9시간 동안 켜 놓아 이 반 학생 대부분이 화상, 출혈, 구토는 물론 안구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중 일부는 눈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고 온라인 뉴스매체인 ‘thepaper.cn'이 17일 보도했다. 톈진에 있는 한 초등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올해도 광군제 기간 상하이인들의'씀씀이'가 가장 컸다. 알리바바의 통계에 따르면, 광군제 하루 동안 톈마오(天猫)의 총거래액은 2135억 위안(34조8000억원)이며, 이중 상하이인은 139억3000만 위안(2조2700억원)을 소비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상하이에 이어 10위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스위스연방은행(UBS)이 보고서를 통해 시장정서 불안, 경상계정 흑자 소실, 해내외 가산금리 축소 등이 모두 위안화 절하 압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말과 내년말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이 7.0위안과 7.3위안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