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청소년 스마트폰 사용량 과도하면 '행복감' 낮아져

[기타] | 발행시간: 2018.01.29일 15:46

청소년이 스마트폰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행복감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조선일보DB

스마트폰(인터넷 포함)을 하루 1시간 미만으로 사용하는 청소년이 그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청소년보다 행복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고주립대 연구팀은 13~18세 청소년 100만명 이상의 스마트폰 사용량과 행복감을 느끼는 정도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스마트폰을 1시간 미만으로 사용하는 청소년의 행복감이 가장 높았다.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1시간 이상으로 늘수록 불행함을 느끼는 정도가 커졌다. 연구팀은 스마트폰 사용량이 줄수록 스포츠를 즐기거나 친구를 만나는 등 사회적 활동을 하는 시간이 늘어나는 것이 행복감을 높인다고 분석했다. 중앙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정하 교수는 “청소년은 친구, 부모님 등 타인과 소통하면서 사회적 소속감을 느껴야 자존감이 높아지고 이것이 행복감이 높인다”며 “반면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하면 타인과 소통할 기회가 사라지면서 행복감을 느낄 기회가 줄어든다”고 말했다.

청소년기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은 뇌에 영향을 미쳐 사회성 발달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홍석 교수는 “청소년기에 뇌는 필요 없는 기능을 없애는 일종의 ‘가지치기’ 작업을 한다”며 “이때 스마트폰을 과도하게 사용해 타인과의 소통 시간을 줄이면 사회적 상황에 대한 판단 능력, 감정 소통 능력, 인내심·양보심 같은 심리적 기능을 가능하게 하는 뇌 기능이 충분히 발달하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해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청소년의 하루 평균 스마트폰 사용 시간은 5시간 이상이다. 미국소아과학회는 스마트폰을 하루 2시간 이상 사용하지 말 것을 경고하고 있다. 이홍석 교수는 “이번 연구처럼 1시간 미만으로 사용량을 줄이기 어려우면 2시간 미만으로라도 조절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철도총회사의 또 한가지 대거, 향후 전국적으로 고속철도 승차시 신분증만 소지하면 기차를 탈 수 있게 한다. 고속철도 ‘령종이화(无纸化)기차표' 얼마전에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륙동복은 ‘지능고속철도발전 및 경진(京津)도시간 철도개통 10돐 기념포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흑룡강신문=하얼빈)올해 중국 부동산 부문의 부실 대출이 최소한 20% 증가해 부동산 시장이 큰 조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 보도했다. 자산관리회사 중국동방은 이날 발표한 연례 조사결과를 보면 부동산 시장 관계자들은 정부 규제 강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인터넷 이용자가 7억7천만 명을 넘어섰다. 15일 중화망에 따르면 중국인터넷협회의 최근 '중국인터넷발전보고'에서 중국의 네티즌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7억7천200만 명으로 조사됐다. 1년 만에 4천74만 명 늘어난 것이다. 인터넷 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