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성인 절반, 어른 된 뒤 음식 알레르기 경험

[기타] | 발행시간: 2018.01.30일 09:36

어렸을 때 음식 알레르기가 없었다면 평생 안심해도 될까. 그렇지 않다. 성인의 절반은 어른이 된 이후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난다.

국제학술지 '알레르기와 임상면역학저널(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에 실린 논문에 의하면 음식 알레르기가 있는 성인의 절반은 어른이 된 이후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한다.

2017년 12월 발표된 이 논문(Prevalence of food allergies and intolerances documented in electronic health records)에 의하면 어른들도 음식을 먹고 난 뒤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날 수 있으며, 이는 생명을 위협하는 위험한 상황으로 전개될 수도 있다.

성인이 된 이후 나타나는 알레르기 반응은 이전에 이미 먹어봤고 그 당시 알레르기 반응이 없었던 음식에 대한 면역 내성을 잃어 나타난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처음 먹어본 음식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도 일어난다.

음식 알레르기는 우리 몸이 음식을 침입자로 착각해 파괴하려고 시도하는 면역 체계 반응이다.

성인은 보통 조개류, 과일, 채소, 유제품, 견과류 등에 의한 알레르기 반응이 많이 나타난다.

알레르기 반응이 어떤 식으로 나타날지는 예측이 어렵다. 피부, 호흡기관, 소화기관, 심지어 심장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이는 알레르기와 싸우는 항체와 히스타민이 우리 몸 어디에서 분비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특정 음식을 먹고 일어난 알레르기 반응이 다음번에도 동일한 방식으로 나타날 것이란 보장 역시 어렵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많이 나타나는 반응 유형이 있다. 일단 피부 변화가 감지된다. 붉게 부풀어 오르고 가려움이 느껴지는 두드러기 반응이 일어나는데, 주로 손, 발, 관절이 위치한 부위에 나타난다. 과일이나 채소 알레르기는 입이 가려운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약해진 맥박도 일반적인 음식 알레르기 반응이다. 하지만 식사 후 맥박을 재지는 않으므로 띵하고 토할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면 알레르기 징후로 생각해볼 수 있다.

메스꺼움이 느껴지고 배가 아프거나 화장실을 들락날락 해야 하는 상황도 특정 음식으로 인한 알레르기 반응일 수 있다.

가슴이 조이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음식을 삼키기 어렵고 가슴이 답답하다면 식도로 다량의 백혈구가 이동하는 면역반응이 원인이다. 이로 인한 염증 반응이 목구멍을 좁히고 숨 쉬기 어렵게 만든다. 이런 반응이 일어나면 위급한 상황에 이를 수 있으므로 재빨리 병원으로 이동해야 한다.외신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뒤로 걷기, 퇴행성관절염에 ‘특효’

뒤로 걷기, 퇴행성관절염에 ‘특효’

산책길을 걷다 보면 뒤로 걷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다. 뒤로 걷는 게 건강에는 어떤 영향을 줄가? 뒤로 걷기는 퇴행성 관절염 환자에게 좋다. 앞으로 걸으면 발뒤꿈치가 땅에 먼저 닿지만 뒤로 걸으면 발바닥의 앞부분이 먼저 닿으면서 무릎에 가해지는 충격이 줄어

中 전국 19개 도시서 ‘전자신분증’ 서비스 실시

中 전국 19개 도시서 ‘전자신분증’ 서비스 실시

- 600여만명, 알리페이 안면인식으로 업무처리 (흑룡강신문=하얼빈)7월16일, 장시(江西) 11개 도시, 충칭(重慶), 샹양(襄陽), 타이저우(臺州) 등 도시에서 ‘전자신분증’ 서비스가 시험 실시되면서 시민들은 알리페이를 통해 발급받은 ‘전자신분증’을 시험 장소에서 사용

고양이 직원이 서비스하는 중국 카페가 있다?

고양이 직원이 서비스하는 중국 카페가 있다?

(흑룡강신문=하얼빈) 최근 중국 항저우(杭州)시에 위치한 '야옹이선녀(喵仙女)'라는 고양이 카페가 화제가 되고 있다. 17일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카페 점주는 8마리의 고양에게 QR코드가 새겨진 옷을 입히고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직원 역할을 할 수 있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