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담배 피운 후 유독 단음식이 당기는 리유는?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8.02.01일 12:48
담배를 피운 후에 유독 단음식이 더 당긴다는 사람이 많다. 과연 단순한 개인의 취향일가? 흡연자 10명중 6명 이상은 흡연 후에 맵고 짠 음식보다 단 음식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당류 가공식품에 대한 섭취 빈도가 더 잦았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숙명여(녀)대 식품영양학과 주나미 교수팀이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흡연여부에 따른 식행동과 당류 섭취 태도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조사대상중 흡연자는 36.6%(183명), 비흡연자는 63.4%(317명)였다. 연구팀은 각 설문 문항에 대한 답변을 5점 척도를 리용해 평가했다.

이 연구에서 흡연자의 절반 이상인 66.1%는 흡연 후에 단맛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자는 빵류, 커피류, 음료류 등과 같은 당류 가공식품의 섭취 회수가 비흡연자보다 많았다. 커피를 마실 때도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아메리카노(美式咖啡)를 제외한 당류 함량이 높은 커피를 더 많이 섭취하는 경향을 보였다.

흡연 후 매운맛을 선호하는 사람은 12.6%였다. 짠맛이 8.2%, 쓴맛과 신맛이 각각 7.1%, 6%로 그 뒤를 이었다.

주나미 교수팀은 론문에서 “흡연이 당류 식품의 선택과 섭취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흡연자의 단맛 인지 역치가 비흡연자에 비해 높았다는 연구결과도 있다”고 지적했다.

단맛 인지 역치가 높다는 말은 단맛을 감지하기까지 더 큰 자극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한마디로 말해 더 강한 단맛이 있어야 비로소 음식이 맛있다고 느낀다는 것이다.

흡연자는 대체로 당류와 관련된 영양지식 수준이 비흡연자에 비해 떨어졌다. 연구팀은 총 20문항으로 구성된 당류 관련 영양지식 설문에서 정답을 맞힐 때마다 1점씩 부여했다. 그 결과 흡연자의 평균점수는 13.2점으로 비흡연자(14.4점)보다 낮았다.

‘과일은 아무리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는 잘못된 상식을 가진 흡연자의 비률은 전체 흡연자의 32.2%로 비흡연자(12%)보다 월등히 높았다. ‘당은 1그람당 4카로리의 에너지를 제공한다’는 사실을 잘 모르고 있는 흡연자도 69.9%로, 비흡연자(53%)보다 많았다.

주나미 교수팀은 론문에서 “비흡연자가 흡연자에 비해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높고 스스로 건강을 위해 자기 자신을 통제하고 노력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흡연자가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당류 과잉 섭취의 문제점, 옳바른 당류 가공식품 선택 방법 등을 교육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