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상아 최대 시장' 홍콩서 2021년까지 모든 거래 금지된다

[기타] | 발행시간: 2018.02.02일 09:40

150년 이상 세계 최대 상아 거래 시장으로 '악명'을 떨쳐 온 홍콩이 오는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모든 상아 거래를 금지한다.

31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홍콩 의회는 최근 압도적인 찬성으로 상아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는 올해부터 중국에서 상아 거래가 전면 금지된 데 이어 나온 조치로 '코끼리에게 생명줄을(a lifeline for elephants)'이라는 이름이 붙은 캠페인을 펼친 결과다.

홍콩은 세계 최대 규모의 상아 거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국제동물보호단체인 와일드에이드(WildAid) 홍콩에 따르면 1989년 세계적으로 상아 거래가 금지됐을 때 홍콩에서만 비축량이 670t(톤)에 달했다.

합법적으로는 그 이전에 수집된 상아만 거래할 수 있지만 이후에도 불법적인 거래는 계속되고 있다.

실제 홍콩 당국은 지난해 7월 7.2t에 달하는 상아를 압수하기도 했다.

홍콩이 세계 최대 상아 거래 시장이라면 중국은 세계 최대 수입국이다. 홍콩에서 거래된 상아의 90% 이상이 중국 본토로 넘어간다.

이번 법 통과로 홍콩에서는 세 단계에 걸쳐 상아 거래가 금지된다.

우선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이 시행된 1975년 이후 수집된 상아 거래를 금지한 뒤 1975년 이전 획득된 상아로 확대된다. 마지막으로 2021년까지는 갖고 있던 모든 상아를 처분해야 한다.

이번 법 통과로 상아 밀수가 적발될 경우 최대 1천만 홍콩달러(한화 약 14억원)의 벌금과 최장 10년의 징역형이 선고될 수 있다.

벌금은 현재보다 2배, 수감 기간은 최대 5배 강화된 수준이다.

환경보호활동가들은 이번 법안 통과를 '승리'로 여기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지금도 아프리카에서 코끼리 사냥이 자행되고 있는 만큼 즉각 금지가 아닌 단계적 금지를 규정한 데 대한 불만도 나온다.

환경보호단체에 따르면 아프리카의 코끼리 개체 수는 밀렵 등으로 인해 지난 10년 새 11만 마리가 줄어 현재 41만5천여 마리에 불과하다.종합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가 고율 관세 부과 등의 미국의 압력 행사는 중국을 굴복시킬 수 없다면서 대화를 통해 중미 무역분쟁을 해결하자고 촉구했다. 11일 상무부에 따르면 가오펑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가 수차례 언급했듯이, 미국의 패권주의, 최대 압력 행사는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경찰측, “요행심리 버려야” [장춘=신화통신] 길림성공안청 공항공안국에서 입수한 데 따르면 한 려객이 일전에 비행기 객실 화장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승무원에게 발견되여 공항 공안기관으로부터 처벌을 받았다. 경찰측은 비행기의 여러 곳에서는 전자담배를 포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중국이 암컷끼리 또는 수컷끼리 생식세포를 결합해 건강한 새끼를 태어나게 하는 쥐 실험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포유류에서 단성생식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부 새끼 쥐는 성체로 자라 정상적으로 번식까지 했다. 동성의 부모로부터 인위적으로 자손이 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