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사람 '부정적 뉴스' 좋아하지만 건강엔 해로워

[기타] | 발행시간: 2018.02.02일 10:24
가 건강을 해칠까? 미국 타임즈 보도에 따르면 '그렇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최근 연구를 보면, 미국인 성인의 10%는 스마트폰으로 매시간 뉴스를 체크하고, 20%는 항시적으로 소셜 미디어에 올라온 피드를 살폈다. 그 결과 미국인의 절반은 뉴스 때문에 피곤하고 스트레스를 받았으며 심지어 그 때문에 수면 장애를 겪는다고 답했다.

영국 서섹스 대학교 그레이엄 데이비 교수는 '오늘날 뉴스는 점점 더 시각에 호소하며 내용도 충격적인 방향으로 흐른다'며 '스마트폰으로 접하는 비디오와 오디오 클립들은 너무 강렬해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데이비 교수에 따르면 이런 자극적인 뉴스들은 수면 장애는 물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까지 불러올 수 있다. 뉴스를 보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코티솔 등의 호르몬이 분비되는데 이 물질은 류머티스 관절염이나 심혈관 질환 등과 관련이 있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스트레스를 받는다면서도 왜 뉴스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걸까? 그게 재미있기 때문이다. 데이비 교수는 '인간의 뇌는 우리를 두렵게 하거나 불안하게 만드는 정보에 흥미를 느끼고 더 주목한다'고 설명했다.

로레타 브루닝 캘리포니아 대학교 교수에 따르면 인간의 뇌는 위협요소를 무시하지 않고 집요하게 찾아내도록 프로그래밍돼 있다. 따라서 부정적인 뉴스를 무시하는 것은 본능적으로 힘든 일이다. 즉 인간의 뇌는 부정적인 뉴스를 더 좋아한다는 것.

전문가들은 뉴스로 인한 스트레스를 줄이려면 뉴스를 보는 시간을 제한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예컨대 점심식사 후 휴식시간에만 뉴스를 보는 식이다. 그게 어렵다면 적어도 잠자리에서는 뉴스를 보지 말아야 한다.

데이비 교수는 '스마트폰에 뉴스 알림을 꺼두는 게 좋다'며 '만약 뉴스 때문에 비관적인 기분이 든다면 음악을 듣거나 운동을 해 분위기를 바꾸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외신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WP "정상회담 취소, 북미관계 후퇴보다 더 큰 여파" 동맹국엔 부담…역내 긴장 고조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을 두고 단순히 북미 관계의 후퇴보다 더 큰 여파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자 세계 정상들은 하나같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당황스럽다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첫째, 해외 회사의 명의로 이른바 해외 재테크 투자, 황금, 선물(期货) 등 대상을 허구로 선전하거나 해외 고급 호텔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는 경우. 둘째, 외국인의 명의로 국내에 개설된 수금구좌로 투자인의 투자금을 받는 경우. 셋째, 회사사이트 등록지, 서버 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