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사람 '부정적 뉴스' 좋아하지만 건강엔 해로워

[기타] | 발행시간: 2018.02.02일 10:24
가 건강을 해칠까? 미국 타임즈 보도에 따르면 '그렇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최근 연구를 보면, 미국인 성인의 10%는 스마트폰으로 매시간 뉴스를 체크하고, 20%는 항시적으로 소셜 미디어에 올라온 피드를 살폈다. 그 결과 미국인의 절반은 뉴스 때문에 피곤하고 스트레스를 받았으며 심지어 그 때문에 수면 장애를 겪는다고 답했다.

영국 서섹스 대학교 그레이엄 데이비 교수는 '오늘날 뉴스는 점점 더 시각에 호소하며 내용도 충격적인 방향으로 흐른다'며 '스마트폰으로 접하는 비디오와 오디오 클립들은 너무 강렬해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데이비 교수에 따르면 이런 자극적인 뉴스들은 수면 장애는 물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까지 불러올 수 있다. 뉴스를 보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코티솔 등의 호르몬이 분비되는데 이 물질은 류머티스 관절염이나 심혈관 질환 등과 관련이 있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스트레스를 받는다면서도 왜 뉴스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걸까? 그게 재미있기 때문이다. 데이비 교수는 '인간의 뇌는 우리를 두렵게 하거나 불안하게 만드는 정보에 흥미를 느끼고 더 주목한다'고 설명했다.

로레타 브루닝 캘리포니아 대학교 교수에 따르면 인간의 뇌는 위협요소를 무시하지 않고 집요하게 찾아내도록 프로그래밍돼 있다. 따라서 부정적인 뉴스를 무시하는 것은 본능적으로 힘든 일이다. 즉 인간의 뇌는 부정적인 뉴스를 더 좋아한다는 것.

전문가들은 뉴스로 인한 스트레스를 줄이려면 뉴스를 보는 시간을 제한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예컨대 점심식사 후 휴식시간에만 뉴스를 보는 식이다. 그게 어렵다면 적어도 잠자리에서는 뉴스를 보지 말아야 한다.

데이비 교수는 '스마트폰에 뉴스 알림을 꺼두는 게 좋다'며 '만약 뉴스 때문에 비관적인 기분이 든다면 음악을 듣거나 운동을 해 분위기를 바꾸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외신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7%
10대 0%
20대 0%
30대 6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백성열선] 알리페이로 사회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나요?

[백성열선] 알리페이로 사회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나요?

알리페이로 사회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나요? 문: 알리페이(支付宝)로 2018년 사회보험료를 납부하려고 보니 년도 선택에서 2019년만 나타납니다. 올해 마지막 달이여서 납부할 수 없는 건가요? 답: 연길시사회보험사업관리국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알리페이로 2018년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