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홍콩 종이조각상 미술전, 멸종위기 조류 테마로 자연사랑 호소

[기타] | 발행시간: 2018.02.02일 15:22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일] 1월 28일, 콜롬비아 종이조각가 Herrera가 홍콩에서 처음으로 ‘조어화향(鳥語花香)’ 종이조각상 미술전을 개최했다. 전시 현장에는 종이조각상으로 된 작품 14점이 선보였는데, 아메리카 대륙의 18종 희귀 조류를 형성화했다. 관람객들은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동시에 멸종위기 조류에 대한 관심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종이조각가 Herrera는 콜롬비아에 전세계 가장 많은 조류가 서식한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아메리카 대륙의 희귀한 자연 생물을 홍콩 시민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에서 Herrera 종이조각가는 특히 중국 전통요소를 살린 원앙 입체 종이조각상을 선보였는데 복숭아꽃 배경에 원앙 한 쌍의 깃털이 4000가닥보다 많았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

문화 뉴스 더보기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가상화폐 폭락에… 중국 ‘채굴기 땡처리’ 급증

가상화폐 폭락에… 중국 ‘채굴기 땡처리’ 급증

정부의 규제 강화로 폐업 늘어나 무게로 일괄 판매 등 고철시장 호황 중국은 1년 전만 해도 ‘가상화폐 천국’으로 불렸다. 쓰촨(四川)ㆍ윈난(雲南)성과 네이멍구(內蒙古)ㆍ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등 중국의 변방지역은 저렴한 전기료와 서늘한 기후로 전 세계 비트코인

일본 정부, 외국인 노동자 35만명 유입 법안 강행 통과

일본 정부, 외국인 노동자 35만명 유입 법안 강행 통과

출입국관리법 개정안 참의원 통과 예정 노동력 부족 현상에 새 체류 자격 추가 야당 강력 반발·보수파들조차 반대 일본 정부가 인구 감소로 인한 노동력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외국인 노동자 유입 확대를 뼈대로 한 출입국관리법을 개정했다. 자민당과 공명당은 8

캐나다 "'미국 요구'로 중국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캐나다 "'미국 요구'로 중국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앵커] 캐나다 정부가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 장비 업체 화웨이의 창업주 딸을 체포했다는 소식 앞서서도 여러차례 전해드렸습니다. 미국의 요청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쟁 휴전에 합의한지 1주일도 채 안된 상황에서 벌어진 일인데, 미국이 국가 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