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항공기 연착에 소란 피운 관광객에 경고장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2.03일 14:24
국내 매체들이 '추한 중국인' 경계령을 내리고 있다. 중국인 관광객들이 세계 각국의 공항에서 소란을 피우며 현지 관리들과 마찰을 빚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어서이다.

지난달 24일 밤 9시쯤 일본 도꾜 나리다공항에서는 항공편 취소로 발이 묶인 중국인 관광객 175명이 공항 당국에 거세게 항의하다가 그중 1명이 일본경찰에 련행됐다. 이들이 중국 국가를 부르며 일본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는 장면은 국내의 소셜 미디어에서 빠르게 퍼졌다. 사태는 일본주재 중국대사관이 나선 다음에야 진정됐다. 3일 후인 27일에는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 공항에서 중국인 관광객 150여 명이 항공기 연착에 항의하며 소란을 피웠다. 하루 뒤인 28일에도 20년만의 폭설로 항공편이 취소된 이란 테헤란 공항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이 '중국'을 련호(连呼)하는 모습이 찍혀 퍼졌다.

인민일보 해외넷은 지난달 31일 론평을 통해 "평화로운 시대를 사는 중국관광객이 툭하면 해외에서 '전랑(战狼)' 후속편을 찍으려고 하면 안된다"고 꼬집었다. '전랑2'는 작년 7월 중국에서 개봉한 애국주의 영화로, 미군조차 도망친 아프리카 내전 지역에서 중국군 특수부대가 고립된 중국인들을 구출한다는 내용이다.

인민일보 해외넷은 "관광객들이 일본경찰과 충돌하고 국가를 부르는 모습은 조국의 영광이 아니라 저질 민족주의의 치욕"이라면서 이들을 '몸집만 큰 어린이'라고 비판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6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미국 공식방문중인 습근평 특사, 중공중앙 정치국 위원, 국무원 부총리, 중미전면경제대화 중국측 대표 류학은 당지 시간으로 19일 오전, 언론의 취재를 받을때 이번 중미경제무역협상의 최대 성과는 바로 쌍방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무역전을 치르지 않고 상호 관세추징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모금은 국가금융관리법률법규를 위반하는 행위로서 관련 부문이 법에 따라 비준하지 않았거나 합법경영의 형식을 빌어 자금을 모집하는 행위가 포함된다. 불법자금모집자는 흔히 일정 기한내에 화페, 실물, 주식 등 방식으로 원리금을 상환하거나 보상을 해줄 것을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재청도 조선족들의 연변에 대한 관심도가 류례없이 높아감에 따라 연변의 귀향창업 공정이 큰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주지하다싶이 청도는 현재 생산적인 도시로부터 관광산업 위주의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으며 따라서 생산 여건이 날에 날마다 악화돼 로동집약형 산업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