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中 춘절맞이 '민족 대이동' 시작

[기타] | 발행시간: 2018.02.05일 09:48

새벽부터 베이징 기차역에는 충칭(重庆)으로 가는 열차를 타기위해 몰린 귀성객들로 가득했다고 신랑재경(新浪财经)이 1일 보도했다.

중국 철도국(铁路局)은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春节)이 2주 정도 남은 가운데 오늘부터 춘윈(春运, 춘절 귀성객 대이동) 기간에 본격 돌입했다"고 전했다.

올해 춘윈 기간은 2월 1일부터 3월 12일까지 총 40일로 예상된다. 이 기간 동안 중국 전역에서 29억 8000만 명에 이르는 귀성객들이 움직일 것으로 보이며, 연휴를 3일 앞둔 12일과 마지막 날인 21일에 이용객이 가장 많이 몰릴 것으로 전망된다.

철도와 항공기 이용객은 지난해보다 8.8%, 10% 늘어날 예정인 반면 버스와 자가용 등 도로 교통을 이용하는 귀성객들은 1.6% 감소할 것으로 보이면서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춘윈 기간에는 29억 7800만 명이 이동했다.

한편 몰리는 귀성객에 대비하기 위해 철도, 항공, 도로, 해운업체들은 운항편을 추가하거나 노선을 확대하는 등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정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80%
10대 0%
20대 0%
30대 6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WP "정상회담 취소, 북미관계 후퇴보다 더 큰 여파" 동맹국엔 부담…역내 긴장 고조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을 두고 단순히 북미 관계의 후퇴보다 더 큰 여파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자 세계 정상들은 하나같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당황스럽다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첫째, 해외 회사의 명의로 이른바 해외 재테크 투자, 황금, 선물(期货) 등 대상을 허구로 선전하거나 해외 고급 호텔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는 경우. 둘째, 외국인의 명의로 국내에 개설된 수금구좌로 투자인의 투자금을 받는 경우. 셋째, 회사사이트 등록지, 서버 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