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흑인만 보면 총격' 이탈리아 테러범은 히틀러 추종자

[기타] | 발행시간: 2018.02.06일 10:39

지난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중부 소도시 마체라타에서 난민들에게 총격을 가한 현지 청년 루카 트라이니(28)는 아돌프 히틀러를 추종하는 백인우월주의자라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마르코 민티니 내무장관은 트라이니에 대해 "파시즘, 나치즘과 명백히 연관있는 배경을 가진 극단적인 우파"라고 말했다.

그는 "피해자는 모두 같은 피부색"이라며 "명백한 인종 혐오 범죄"라고 강조했다.

현지 ANSA통신도 외국인 혐오증에서 유발된 트라이니의 단독 범행이라고 전했다.

이탈리아 수사 당국은 트라이니의 집에서 히틀러의 자서전 '나의 투쟁(Mein Kampf)'을 비롯해 나치 관련 서적을 압수했으며, 백인우월주의자들의 상징으로 흔히 사용되는 켈트 십자가 깃발도 발견했다.

경찰이 배포한 사진을 보면 트라이니는 이마에 신나치를 상징하는 문신을 새겼으며 목에는 이탈리아 국기를 두르고 있다.

그는 지난해 6월 열린 지방선거에 극우 정당인 북부동맹(레가 노르드·LN) 소속 후보로 출마했으나 낙선한 바 있다.

체포되는 총격범 트라이니.

트라이니는 홀로 차를 타고 시내를 돌다가 흑인이 보이면 총구를 겨눠 나이지리아, 가나, 감비아, 말리 출신 6명이 다치게 했다.

마체라타 사령관 미켈레 로베르티 대령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트라이니가 2시간가량 광란을 벌인 데에 후회하는 기색이 없다"면서 "일종의 복수심에서 그런 끔찍한 행동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마체라타에서는 며칠 전 18세 이탈리아 소녀 파멜라 마스트로피에트로가 여행 가방에서 토막 살해된 시신으로 발견됐으며, 마약 밀매업자로 알려진 29세의 나이지리아 출신 난민이 용의자로 지목됐다.

희생자인 마스트로피에트로는 약물 중독으로 마체라타 인근의 약물재활센터에 머물다가 자진해서 센터를 떠난 뒤 피살체로 발견됐다.

수사 당국은 트라이니가 난민들을 겨냥해 증오 범죄를 계획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탈리아 뉴스통신 ANSA는 이와 관련, 총격범 트라이니가 5일 "마스트로피에트로의 복수를 하기 원했다. 불법 난민 유입 현상이 중단돼야 한다"고 진술했다고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는 경찰에 애초 법정으로 가서 소녀 살해 용의자인 나이지리아인을 죽이려 했으나 마지막 순간에 마음을 바꿔 마체라타 거리의 불특정 아프리카 난민을 겨냥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신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대표 폐인 사진 ‘초상권 침해’ 싸움, 원심대로 거요우 ‘승’

중국 대표 폐인 사진 ‘초상권 침해’ 싸움, 원심대로 거요우 ‘승’

[봉황망코리아 이미래 기자] 중국에서 인기를 끌었던 한 남자배우의 폐인 같은 모습이 초상권 침해 문제로 치열한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다.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이징(北京, 북경)시 제1인민법원 2심재판부는 중국 국민 배우 거요우(葛优, 갈우)

‘8항 규정’ 위반 당원 및 공무원 5,641명 처벌

‘8항 규정’ 위반 당원 및 공무원 5,641명 처벌

새해 벽두에도 당정 공무원들의 륜리기강에 대한 엄격한 단속으로 지난 1월에만 전국적으로 당원 및 공무원 5,641명이 처벌을 받았다. 중앙기률검사위원회(이하 중앙기률위)가 ‘8항 규정’을 위반한 사례 4,058건을 적발하고 이에 관련된 당원 및 공무원을 처벌했다고 홈

동서양 매력 공존하는 중국 다리, 관광지로 ‘각광’

동서양 매력 공존하는 중국 다리, 관광지로 ‘각광’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중국에서 동양과 서양이 절묘하게 조화된 다리가 관광지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23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은 동양과 서양의 조합이 돋보이는 다리 사진을 공개했다. 충칭(重庆) 린스진(蔺市镇) 리샹시(梨香溪)에 위치한 이 다리는 총 길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