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주내 67개 향진서 공익영화 상영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2.08일 08:07
7일, 룡정시 백금향의 중국변경지구 첫 소수민족어공익영화상영관에는 영화를 관람하러 찾아온 촌민들로 꽉 차있었다. 주 ‘홍색문예경기병’공익영화 소분대의 ‘영화와 함께 새해를 맞는’공익영화 상영 주제활동이 전개된 가운데 백금향을 포함한 부근의 촌민들은 영화관에서 《전랑2》 를 관람했다.

알아본 데 의하면 주문화라지오텔레비죤영화신문출판국의 주최로 펼쳐진 ‘홍색문예경기병’공익영화 소분대의 ‘영화와 함께 새해를 맞는’ 공익영화 상영 주제활동은 성당위, 성정부의 ‘건강한 생활, 즐거운 길림’ 활동의 총체적 사업포치와 성문화라지오텔레비죤영화신문출판국의 ‘영화와 함께 새해를 맞는’ 공익영화관람 활동 방안을 관철하고 시달하며 음력설 기간 농민들의 정신문화생활을 풍부히 하고 기층 촌민들도 영화 공공 문화 봉사의 새로운 성과를 누리게 하려는 데 취지를 두었다.

주 ‘홍색문예경기병’공익영화소분대는 양력설과 음력설 기간 전의 67개 향진을 누비며 향진의 경영성 영화관과 향진 디지털영화청에서 공익영화 상영활동을 펼치게 된다. 이 조치로 농촌의 군중들은 무료로 영화를 관람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문화를 공유하고 건강을 공유하며 즐거움을 공유하면서 조화롭고 문명하게 새해를 맞이하게 됐다.

백금향의 중국변경지구 첫 소수민족어공익영화상영관은 연변신농촌디지털영화원선유한회사에서 연구개발했는데 우리 나라에서 처음으로 변경지역에 설립된 디지털영화관으로서 설비가 선진적이고 실용성이 강하며 분해, 조립하기 쉽고 이동하기 편리한 등 특점을 가지고 있다. 이 영화관은 부지면적이 80평방메터에 달하고 50개의 좌석을 갖추었으며 에어컨과 5.1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이 설치되여있다. 촌민들은 “영화관이 선 후부터 매주 무료로 두편의 우리 말 영화를 관람할 수 있어 참으로 기쁘다.”며 “문화혜민 정책의 따뜻함을 절실하게 느낄 수 있다.”고 감개무량해했다.

장향월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