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북한 예술단 첫 공연...객석과 무대가 하나로

[온바오] | 발행시간: 2018.02.09일 04:34

북한 예술단 첫 공연...객석과 무대가 하나로 / YTN

[앵커]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북한 예술단의 방남 첫 공연이 오늘 저녁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렸습니다.

우리 가요부터 클래식까지 다양한 곡들이 연주되며 이념과 체제를 넘어 음악으로 하나가 되는 자리였습니다.

김정회 기자입니다.

[기자]

남과 북에 모두 친숙한 노래 '반갑습니다' 부터 모란봉 악단 소속 전자 악기 4중주단의 현란한 연주, 이선희의 J에게까지

북한 예술단은 남북의 가요와 민요, 클래식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화려하고 다양한 곡들을 1시간 30분 넘게 선보였습니다.

[삼지연 관현악단 사회자 : 이 자리에 참석하신 여러분들에게 저희의 따뜻한 축하와 뜨거운 동포애적 인사를 드립니다.]

객석에선 박수와 환호성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 '다시 만납시다'를 부를 땐 관객과 예술단이 하나가 됐습니다.

무대 뒤편에 관현악단을 앉히고 객석 앞부분까지 무대로 만들어 가수와 개별 연주자들이 연주하게 한 점이나 대형 LED 패널에서 나오는 영상, 공연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강렬한 조명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강릉 공연 관객은 총 812명으로 정부 초청 인사 252명, 560명은 추첨으로 선발된 일반 시민들이었습니다.

[채명집·박세연 / 강원도 원주시 학성동 : TV에서 삼지연 온다고 해서 관심 있어서 신청했는데 당첨돼서 즐겁게 왔습니다.]

이번에 공연한 삼지연 관현악단은 모란봉 악단, 청봉 악단, 국가공훈합창단 등 6∼7개 단체의 우수 단원들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예술단이 남쪽에서 공연한 건 2002년 8·15 민족통일대회 때 이후 15년 만입니다.

끊어졌던 남북 문화교류의 다리를 10여 년 만에 다시 연결했다는 의의가 있다는 평가입니다.

강릉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북한예술단은 서울로 이동해 오는 11일 서울 국립극장에서 마지막 공연을 한 뒤 북으로 돌아갑니다.

YTN 김정회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20%
30대 0%
40대 40%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올해도 광군제 기간 상하이인들의'씀씀이'가 가장 컸다. 알리바바의 통계에 따르면, 광군제 하루 동안 톈마오(天猫)의 총거래액은 2135억 위안(34조8000억원)이며, 이중 상하이인은 139억3000만 위안(2조2700억원)을 소비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상하이에 이어 10위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스위스연방은행(UBS)이 보고서를 통해 시장정서 불안, 경상계정 흑자 소실, 해내외 가산금리 축소 등이 모두 위안화 절하 압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말과 내년말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이 7.0위안과 7.3위안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미

中 '만물인터넷' 6G 연구개발 연내 시작

中 '만물인터넷' 6G 연구개발 연내 시작

5G 시대가 오기도 전에 중국은 이미 6G 연구를 시작하게 된다고 13일 중국증권보(中国证券报)가 보도했다. 중국공업정보화부IMT-2020(5G)무선기술 사업팀 리신(粟欣) 팀장은 "6G에 대한 연구가 연내에 시작될 것"이라며 "6G의 이론적 다운속도는 초당 1TB에 달하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