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주조선 러 대사 "조선, 미국과만 핵·미사일 문제 논의할 것"

[기타] | 발행시간: 2018.02.09일 10:30

조선은 미국과만 핵·미사일 문제를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조선 주재 러시아 대사가 8일(현지시간) 밝혔다.

마체고라는 이날 자국 뉴스전문 TV채널 '로시야24'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은 자국의 핵미사일 전력은 미국으로부터의 위협 때문에 출현한 것이기 때문에 이 문제는 미국하고만 논의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설령 (남북 간에) 어떤 논의가 이루어진다고 하더라도 한국으로부터 실질적인 어떤 의견 교환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면서 "실제로 이 문제는 일차적으로 미-조 간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마체고라는 이어 '조선이 핵프로그램 동결에 동의하면 러시아와 중국이 조선 체제 안전 보증국이 될 수 있나'라는 질문에 "우리의 단계적 계획(러-중 제안 '로드맵')의 최종 목적은 동북아에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메커니즘을 구축하는 것"이라면서 "언젠가 조선이 이 문제(러시아와 중국의 보증 문제)에 대해 관심을 표명하면 이 문제를 베이징이나 모스크바에서 논의할 수 있을 것이지만 여기까지 가기는 아직 멀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러-중 로드맵은 조선이 추가적인 핵·탄도미사일 시험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하고 핵과 미사일의 비확산을 공약하면, 한·미 양국도 연합훈련을 축소하거나 중단하는 1단계에서부터, 조·미, 남·북 간 직접 대화로 상호 관계를 정상화하는 2단계를 거쳐, 다자협정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지역 안보체제 등을 논의하는 3단계로 이행해 가는 단계별 구상을 담고 있다.

마체고라는 또 경제봉쇄 등 강력한 추가적 대조 제재는 조선에 의해 선전포고로 받아들여질 것이라는 우려를 거듭 밝혔다.

그는 "(대조 제재에서) 마지막 경계까지 왔으며 더 나아가면 조선에 대한 완전한 봉쇄가 시작될 것"이라면서 "조선은 완전한 봉쇄가 이루어지면 이를 전쟁 선포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해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야 하며 특히 제재는 이미 조선 일반 주민들의 생활에 몹시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종합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철도총회사의 또 한가지 대거, 향후 전국적으로 고속철도 승차시 신분증만 소지하면 기차를 탈 수 있게 한다. 고속철도 ‘령종이화(无纸化)기차표' 얼마전에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륙동복은 ‘지능고속철도발전 및 경진(京津)도시간 철도개통 10돐 기념포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흑룡강신문=하얼빈)올해 중국 부동산 부문의 부실 대출이 최소한 20% 증가해 부동산 시장이 큰 조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 보도했다. 자산관리회사 중국동방은 이날 발표한 연례 조사결과를 보면 부동산 시장 관계자들은 정부 규제 강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인터넷 이용자가 7억7천만 명을 넘어섰다. 15일 중화망에 따르면 중국인터넷협회의 최근 '중국인터넷발전보고'에서 중국의 네티즌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7억7천200만 명으로 조사됐다. 1년 만에 4천74만 명 늘어난 것이다. 인터넷 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