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빌 게이츠 "미국 우선주의가 전세계를 빈곤으로 몰것"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2.14일 09:41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가 전세계를 빈곤으로 몰 것이라고 경고했다.

13일(현지시간) 빌&멀린다 게이츠재단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FAQ(자주 묻는 질문들) 형식의 년례편지를 공개했다. 빌과 멀린다 게이츠 부부의 년례편지는 올해로 열번째를 맞았다.

빌 게이츠는 외국 원조자금의 대폭 삭감 등의 내용이 담긴 '미국 우선주의'에 큰 우려를 표했다.

그는 "미국은 지난 10여년 동안 전세계의 질병과 빈곤에 맞서 싸워왔고 이를 통해 미국내 일자리도 창출했다"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외국 원조 축소는 세계를 안전하지 못한 곳으로 만들뿐더러 더 많은 인구를 빈곤과 질병, 죽음으로 내몰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미국이 전세계에 관여했을 때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갔다고 본다"면서 "미국인을 돕고 세계를 돕는건 현명한 투자"라고 덧붙였다.

게이츠는 이런 부분에 대해 건의하기 위해 트럼프 행정부와 만남도 가졌다고 밝혔다.

그는 "력대 정권과도 만남을 가져왔고 언제나 의견차이가 발생했었지만 트럼프 정부와는 의견차이가 가장 컸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해외 원조를 축소해선 안된다는 의견을 제일 많이 전달했다"고 했다.

멀린다 게이츠는 트럼프 정부가 공교육 예산을 대폭 삭감키로 한 것과 관련해 학생교육 지원을 더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내 200만명의 학생들이 현재 교육지원 혜택을 받기 위한 지원조차 못하고 있다"면서 "이들이 대학에 갈 기회조차 잃어버리면서 홀로서기를 못하고 부채에 빠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사람들, 특히 녀성들에 대해 발언하거나 트위터에 글을 남길 때 좀 더 존중을 담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은 미국이 추구하는 가치를 보여줄 롤모델"이며 "인종, 종교, 성별에 상관없는 평등함은 국가정신이기때문"이라고 리유를 밝혔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4%
30대 14%
40대 21%
50대 18%
60대 0%
70대 0%
여성 43%
10대 0%
20대 4%
30대 25%
40대 7%
50대 7%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똑같은 키" 전현무♥한혜진 '사랑으로 극복한 5cm'

"똑같은 키" 전현무♥한혜진 '사랑으로 극복한 5cm'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전현무 한혜진 커플이 맞추다 맞추다 키까지 맞추는 케미를 선보였다. 20일 MBC '나 혼자 산다'는 공식 SNS을 통해 멤버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제작진은 "나래코기의 고개는 언제나 갸웃둥. '나 혼자 산다' 오늘 밤 11시 10

95년 이후 출생자, 전자상거래 주력층으로 부상…사회적 가치 중시

95년 이후 출생자, 전자상거래 주력층으로 부상…사회적 가치 중시

웨이핀후이(唯品會·VIPS)는 아이리서치(iReserch)와 련합해 웨이핀후이 소비 데이터에 기반한 <한 세대를 심다·95년대생 류행 소비 보고서>(이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소비 선호도와 지역 구매력, 소비 관념, 전파 선호도 등 여러 개의 척도에서 95년 이후

미국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한국 문재인 대통령 포함

미국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한국 문재인 대통령 포함

력사적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데 주도적 역할을 한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The World Most Influential People)'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타임이 19일(현지시간) 발표한 명단을 보면 문 대통령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