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게임 하느라 화장실서 30분여 앉았다가 '직장탈출증'으로 병원 신세

[기타] | 발행시간: 2018.02.13일 09:10
스마트폰 게임에 집중하느라 30분 넘게 볼일 본 한 남성이 직장탈출증(rectal prolapse) 때문에 병원에 실려 간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듣는 이를 당황케 했다.

지난 12일 칸칸신원 등에 따르면 최근 광둥(廣東) 성 중산(中山) 시에 사는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남성이 화장실 변기에 30분 넘게 앉아 있다가 직장탈출증 때문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남성은 볼일 보는 동안 스마트폰 게임을 하느라 30분 넘게 화장실에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수술은 무사히 끝났으며, 남성이 회복 중이라고 매체들은 전했다. 매체들이 공개한 컴퓨터 단층촬영(CT) 사진 속 항문 외부로 돌출한 장기를 보더라도 당시 상황이 얼마나 심각했는가를 짐작하게 한다.

수술을 맡은 의사는 “병원에 실려 왔을 때 환자 상태는 매우 심각했다”며 “환자는 4살 때부터 비슷한 증세가 있었지만 그대로 방치하다 상태가 악화한 가운데 이번 일을 계기로 일이 터졌다”고 밝혔다.

다만, 어렸을 때부터 증상을 방치한 게 이유의 전부는 아니라면서 화장실에서 오랫동안 볼일 보는 경향이 짙을수록 직장탈출증은 누구에게나 나타날 수 있다고 의료진은 경고했다.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6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빌 게이츠,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법 개발에 3천만딸라 지원

빌 게이츠,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법 개발에 3천만딸라 지원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유명 화장품업체인 에스티로더의 명예회장 리어나도 로더와 함께 알츠하이머병의 조기 진단법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3년간 3000만딸라를 지원한다. 빌 게이츠 회장은 자신의 블로그

꾼 돈 갚지 않으려고 재산을  허위보고

꾼 돈 갚지 않으려고 재산을 허위보고

12일, 돈화시인민법원은 허위로 소유재산을 보고하고 빌린 돈을 갚지 않은 피집행인 정모를 법에 따라 구류했다. 2016년 6월 30일, 피고인 정모는 한달 후인 7월 30일에 돈을 갚기로 약속하고 리모한테서 3만원을 꿨다. 하지만 약속 기한내에 정모가 빌린 돈을 갚지 않

대학수험생 무면허 운전했다가

대학수험생 무면허 운전했다가

- 벌금에 구류 처벌 올해 대학시험을 치른 류모가 일전에 가족들과 함께 한 관광길에서 운전면허증도 없이 차운전을 했다가 벌금을 당하고 구류소에 갇히게 됐다. 료해한 데 따르면 그날 12시경, 성고속도로공안국 연길분국의 경찰은 “한 소형 자동차가 고속도로를 달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