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음력설 쇠는 중국·몽골·베트남···일본은 양력

[기타] | 발행시간: 2018.02.16일 08:01
귀성전쟁만 40일 펼치는 중국…연휴는 7일간

몽골서는 아랫사람이 윗사람에 세배돈 줘

가족 모여 '빠잉증' 만드는 베트남

[서울경제] 중국·몽골·베트남 등 많은 아시아 국가들은 한국처럼 음력으로 새해 첫날인 설을 명절로 기념한다. 귀성 인파를 뚫고 고향으로 달려가 가족들과 명절 음식을 먹고 세뱃돈을 주고받는 풍습도 우리와 유사하다. 하지만 가장 가까운 이웃인 일본은 음력이 아닌 양력설을 전후해 긴 휴가를 보내며 새해를 맞는다.



◇40일간의 귀성전쟁 치르는 중국

14억 인구가 귀성 전쟁을 펼치는 중국은 2월 1일부터 3월 12일까지 무려 40일을 춘제(음력설) 특별 수송기간인 춘윈(春運)으로 정했다.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이 기간 이동 인구가 29억1,000만명, 1인당 평균 이동거리가 410㎞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가장 귀성 인파가 몰릴 12일에는 무려 1억명이 중국 전역에서 귀성 행렬에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춘제 연휴는 15~21일까지 7일이다.

춘절에는 지방에 따라 다르지만 만두, 팥빵인 두포, 설 떡인 연고, 두부 등을 주로 먹는다. 당일 아침에는 손 아랫사람이 어른에게 절을 올리면 우리의 세뱃돈에 해당하는 ‘홍포(빨간 꾸러미)’를 주는 풍습이 있다.

◇손 아랫사람이 세뱃돈 준비하는 몽골

중국과 붙어있는 몽골도 음력설을 쇤다. 다만 태음력을 사용하기 때문에 우리나라나 중국 등과 날짜가 다른 경우도 있다.

몽골에서는 설을 하얀 달을 뜻하는 ‘차강사르’라고 부른다. 몽골에서 흰색은 순결과 풍부, 길상을 상징한다.

양고기를 넣은 만두의 일종인 보츠를 먹고 해가 뜨기 전에 일어나 집안의 어른들을 찾아가 세배를 하는 풍습도 있다. 우리나라나 중국과 다른 점은 ‘하닥’이라는 흰 천을 들고 절 대신 뺨을 대며 덕담을 주고받고 손아랫사람이 어른들에게 세뱃돈을 드린다는 점이다.

◇가족들과 ‘빠잉증’ 함께 만드는 베트남

중국 문화의 영향을 많이 받은 베트남도 음력 설인 ‘뗏(Tet)’을 지낸다. 베트남에서는 12월 마지막 날 가족들이 모여 ‘빠잉증’이라는 전통음식을 함께 만들면서 이야기를 나누고 완성된 음식을 함께 먹는 풍습이 있다. 찹쌀, 녹두콩, 돼지고기, 바나나 잎 등을 넣은 뒤 10시간 동안 푹 익혀 만든다. 지역에 따라 빠잉증의 모양이 다른데 북부에서는 네모모양으로, 남부에서는 일자 모양으로 만든다.

다른 아시아 국가들과 달리 일본에서는 설을 양력 기준으로 쇠는 것이 일반적이다. 일본의 새해 음식은 토시코시소바(해를 넘긴다는 뜻의 ’토시코시‘와 메밀국수를 의미하는 ’소바‘의 합성어·해넘이국수)이다. 가늘고 긴 메밀국수 면발처럼 가늘고 길게 살면서 잘 끊어지는 메밀국수처럼 지난해의 액운을 끊어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일본인들은 12월 31일에서 1월 1일로 넘어가는 자정 ‘제야의 종소리’를 들으며 가족, 친지들이 모여 토시코시소바를 먹는다.

/연유진기자 economicus@sedaily.com

ⓒ 서울경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4%
10대 0%
20대 0%
30대 28%
40대 22%
50대 11%
60대 3%
70대 0%
여성 36%
10대 0%
20대 0%
30대 28%
40대 3%
50대 6%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최근 한 20대 여성이 4살 친아들을 단지 ‘기분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날마다 잔인한 폭행을 가해 온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아이는 엄마가 외출 시 문을 잠그지 않은 틈을 타 집에서 탈출했다가 이웃 주민에게 발견됐다. 환구망에 따르면, 지난 6일 정오경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년의 기억력을 높이는 방법

중년의 기억력을 높이는 방법

자꾸만 깜박깜박한다. 특히 고유명사를 기억하는 일이 어렵다. "그거, 그거 있잖아." "나도 알지, 그거." "근데 그거, 왜 생각이 안 나는거야?" 이런 대화가 빈번한 중년이라면 류념할 것.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소개하는 '기억력감퇴를 막는 다섯가지 방법'이

조선족 중 최고위직 지낸 조남기 장군 별세

조선족 중 최고위직 지낸 조남기 장군 별세

- 조선족으로는 유일하게 상장까지 승진 중국 내 200만여 명 조선족 중에서는 유일하게 인민해방군 상장(대장)까지 승진했던 조남기(趙南起) 전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이 지난 17일 밤 베이징에서 별세했다. 향년 91세로 장지는 베이징 바바오산(八寶山) 혁

늦은밤 월드컵 중계 보더라도 이틑날 피로감 줄이려면

늦은밤 월드컵 중계 보더라도 이틑날 피로감 줄이려면

‘2018 로씨야 월드컵’이 개최국 로씨야와 사우디아라비아 개막전을 시작으로 한달간 대장정에 돌입했다. 로씨야와는 5시간 시차 때문에 경기가 주로 밤늦게 열려 시청하기가 애매할 때가 많다. 어떡하면 새벽시간대에 재미있게 경기를 보고 다음날 피로감을 덜 느낄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