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30년간 고향 안간 과학계 원로 '불효짐승' 욕한 변호사 처벌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2.19일 12:18
기밀유지를 위해 30년간 고향을 찾지 않은 방산과학계 원로를 '불효한 짐승'이라고 비판한 한 전직 변호사가 당국에 구금됐다.

19일 환구망에 따르면 산둥(山東)성 린수(臨술)현 공안국은 현지 변호사 출신의 줘바오웨이(작寶偉)가 중국에서 존경받는 과학계 원로를 인터넷에서 비방한 혐의로 행정구류 10일과 벌금 500위안을 부과했다.

그가 비방한 인물은 1970년대 중국의 첫 핵잠수함 개발을 주도하며 '핵잠수함 대부'로 불리는 황쉬화(黃旭華·92) 중국 공정원 원사(院士·과학계통의 최고 권위자에게 주는 명예 호칭)였다.

연구기밀 유지를 위해 가족들에게 자신이 하는 일을 알리지 않았고 31세 때인 1957년부터 30년간을 고향인 광둥(廣東)성 산웨이(汕尾)에 다녀가지도, 연락처도 남기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부친과 형이 세상을 떠났을 때 장례에 참석하지도 못한 그를 다른 가족들은 불효자라고 책망하기에 이르렀다.

보안을 위해 가족들과의 관계까지 희생한 그의 일대기가 알려지며 황 원사는 2013년 '중국을 감동시킨 10대 인물'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러나 황 원사가 지난 15일 7억명이 시청한 중국 관영 CCTV의 춘제(春節·중국의 설) 축하쇼인 '춘완(春晩)'에 초대손님으로 출연한 것을 본 아이디 '줘 변호사'는 불쾌감을 감출 수 없었다. 그는 자신의 웨이보(微博)에 "30년을 부모와 연락하지 않은 '불효한 짐승' 황쉬화가 후안무치하게 또 나왔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황쉬화가 과학기술 분야에서 큰 공헌을 세우긴 했지만 '사람의 아들' 입장에서 보면 짐승이나 다름없다. 기밀 때문에 30년간 부모 일을 묻지도, 듣지도 않고, 소식을 끊었다는 핑계는 성립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가 30년간 부모에게 연락을 하지 않은 것이 초점이 돼선 안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의 비평은 인터넷에서 논란이 되자 린수현 인터넷정보판공실은 조사에 나서 문제의 누리꾼이 원래 변호사였다가 지난해 8월 변호사 자격증이 취소된 사람이라고 밝혔다. 르자오(日照)시 변호사협회도 그의 변호사 자격이 취소됐다며 줘바오웨이와의 관련성을 부인했다.

현지 공안국은 '사회에서 존경받는 원사를 공공연히 모욕한 일로 심각한 악영향이 우려된다'며 줘 전 변호사에 대해 치안관리처벌법에 따라 행정구류 10일과 벌금 500위안에 처한다고 밝혔다.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6%
10대 0%
20대 0%
30대 9%
40대 2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4%
10대 0%
20대 0%
30대 36%
40대 18%
50대 9%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WP "정상회담 취소, 북미관계 후퇴보다 더 큰 여파" 동맹국엔 부담…역내 긴장 고조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을 두고 단순히 북미 관계의 후퇴보다 더 큰 여파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자 세계 정상들은 하나같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당황스럽다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첫째, 해외 회사의 명의로 이른바 해외 재테크 투자, 황금, 선물(期货) 등 대상을 허구로 선전하거나 해외 고급 호텔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는 경우. 둘째, 외국인의 명의로 국내에 개설된 수금구좌로 투자인의 투자금을 받는 경우. 셋째, 회사사이트 등록지, 서버 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