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포장도로 통째 훔친 ‘황당 도둑’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2.18일 12:47

최근 중국에서는 시멘트 포장도로가 통째로 감쪽같이 사라지는 희한한 일이 발생했다.

최근 장쑤성 쑤첸시(宿迁市)의 한 포장도로 800m가량이 사라졌다는 신고를 받았다. 지역 주민들은 도로 보수 공사를 하기 위한 것으로 여기고, 확인 차 전화를 한 것이었다. 하지만 경찰이 지역 주민위원회에 알아본 결과, 도로 공사 계획은 전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의 현장 조사 결과, 도로 표면은 누군가에 의해 파헤쳐진 흔적이 남아있어 고의적인 소행이 분명해 보였다.

그렇다면 누가, 무슨 이유로 포장도로를 통째로 가져갔을까?

경찰의 면밀한 조사로 용의자 주 모 씨가 붙잡혔다. 알고 보니 무직인 주 모씨는 돈이 궁해지자 시멘트 도로를 훔쳐 팔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주 모 씨는 인적이 드문 도로를 발견하자 “이 도로를 이용하는 사람도 별로 없는데 도로표면의 시멘트 조각을 팔아 돈이나 챙겨봐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그는 며칠 밤 굴착기를 동원해 800m가량의 포장도로를 파냈다. 파낸 포장도로는 500t으로 톤당 10위안의 가격에 석재공장에 팔아넘겨 총 5000위안((87만 원)을 챙겼다.

현재 그는 절도죄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어 조사를 받고 있다.

이종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9%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50%
50대 7%
60대 0%
70대 7%
여성 21%
10대 0%
20대 0%
30대 7%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한 학교 선생이 부주의로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를 9시간 동안 켜 놓아 이 반 학생 대부분이 화상, 출혈, 구토는 물론 안구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중 일부는 눈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고 온라인 뉴스매체인 ‘thepaper.cn'이 17일 보도했다. 톈진에 있는 한 초등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올해도 광군제 기간 상하이인들의'씀씀이'가 가장 컸다. 알리바바의 통계에 따르면, 광군제 하루 동안 톈마오(天猫)의 총거래액은 2135억 위안(34조8000억원)이며, 이중 상하이인은 139억3000만 위안(2조2700억원)을 소비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상하이에 이어 10위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스위스연방은행(UBS)이 보고서를 통해 시장정서 불안, 경상계정 흑자 소실, 해내외 가산금리 축소 등이 모두 위안화 절하 압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말과 내년말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이 7.0위안과 7.3위안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