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벌금신기록 백원짜리 훔쳤다가 163만원 벌금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2.20일 15:36

독일의 뮌헨법정이 매장에서 송아지의 간을 훔친 58세 남성에게 벌금 20만 8000유로(인민페 163만원 남짓)를 선고했다고 20일(현지시간) 독일 공영방송 도이치벨레(DW)가 보도했다.

DW는 지역 매체를 인용해 이 금액이 독일법원의 절도죄 량형에 있어 최고 벌금 신기록이라고 소개했다.

법원은 이 남성이 한달에 수만유로를 벌어들이는데다가 과거 범죄 전력이 있는 만큼 고액벌금이 합당하다고 판결사유를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해 12월 뮌헨의 한 마트에서 송아지의 간을 집어 든 뒤 과일포장용 비닐봉지에 넣어 재포장했다.

그런 다음 셀프 계산대로 가서 송아지 간보다 싼 과일가격을 치르려다가 덜미를 잡혔다.

수사 당국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이런 수법으로 네번째 도둑질을 하다가 붙잡혔다.

송아지 간은 독일 뮌헨에서 널리 사용되는 식자재로서 이 남성이 훔친 송아지 간의 가격은 13∼47유로(약 인민페 102원∼369원)이다.

이 남성은 탈세혐의로 이미 두차례 교도소생활을 한 뒤 작년에 풀려난 상태였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8%
40대 33%
50대 8%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8%
30대 42%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미국 공식방문중인 습근평 특사, 중공중앙 정치국 위원, 국무원 부총리, 중미전면경제대화 중국측 대표 류학은 당지 시간으로 19일 오전, 언론의 취재를 받을때 이번 중미경제무역협상의 최대 성과는 바로 쌍방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무역전을 치르지 않고 상호 관세추징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모금은 국가금융관리법률법규를 위반하는 행위로서 관련 부문이 법에 따라 비준하지 않았거나 합법경영의 형식을 빌어 자금을 모집하는 행위가 포함된다. 불법자금모집자는 흔히 일정 기한내에 화페, 실물, 주식 등 방식으로 원리금을 상환하거나 보상을 해줄 것을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재청도 조선족들의 연변에 대한 관심도가 류례없이 높아감에 따라 연변의 귀향창업 공정이 큰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주지하다싶이 청도는 현재 생산적인 도시로부터 관광산업 위주의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으며 따라서 생산 여건이 날에 날마다 악화돼 로동집약형 산업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