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무단주차 차량 차고 지붕에 올린 뻐스회사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2.22일 10:43

무단으로 세운 차량을 크레인으로 들어올려 차고 지붕에 올린 뻐스회사 영상이 공개돼 보는 이를 황당하게 하고 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인민넷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 동영상 커뮤니티 유쿠에 올라온 1분 남짓 영상 한편이 네티즌들을 놀라게 했다.

호북성 희수(浠水)현의 한 뻐스회사 차고지에서 찍은것으로 알려진 영상은 승용차를 들어 올려 근처의 건물 지붕에 올리는 크레인을 담고 있다.

해당 뻐스회사는 허가없이 차고지에 세운 차주를 벌하려 이같은 행동을 한것으로 알려졌으며 영상에는 “허락없이 차를 세우면 당연히 벌을 받아야지”라는 시민의 목소리도 담겼다.

지붕에 올라간 차량 그리고 차주에 대한 이야기는 전해진 내용이 없다.

매체들은 “이번 일과 관련해 뻐스회사는 공식 립장을 내놓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전에도 비슷한 일은 있었다.

지난해 8월에는 료녕성 본계(本溪)시의 한 건물거주자 전용구역에 차를 세우고는 38시간 동안 아무런 답이 없다가 벌금내기까지 거부한 녀성을 벌하려 건물주가 크레인을 동원, 경비실로 추정되는 곳에 차를 올려놓았다.

2016년에도 산동성 청도의 한 주민이 집앞에 세운 누군가의 차를 치우려 지게차를 부른 뒤, 차고 지붕에 올려놓은적도 있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7%
10대 0%
20대 8%
30대 8%
40대 46%
50대 15%
60대 0%
70대 0%
여성 23%
10대 0%
20대 0%
30대 15%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가상화폐 폭락에… 중국 ‘채굴기 땡처리’ 급증

가상화폐 폭락에… 중국 ‘채굴기 땡처리’ 급증

정부의 규제 강화로 폐업 늘어나 무게로 일괄 판매 등 고철시장 호황 중국은 1년 전만 해도 ‘가상화폐 천국’으로 불렸다. 쓰촨(四川)ㆍ윈난(雲南)성과 네이멍구(內蒙古)ㆍ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등 중국의 변방지역은 저렴한 전기료와 서늘한 기후로 전 세계 비트코인

일본 정부, 외국인 노동자 35만명 유입 법안 강행 통과

일본 정부, 외국인 노동자 35만명 유입 법안 강행 통과

출입국관리법 개정안 참의원 통과 예정 노동력 부족 현상에 새 체류 자격 추가 야당 강력 반발·보수파들조차 반대 일본 정부가 인구 감소로 인한 노동력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외국인 노동자 유입 확대를 뼈대로 한 출입국관리법을 개정했다. 자민당과 공명당은 8

캐나다 "'미국 요구'로 중국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캐나다 "'미국 요구'로 중국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앵커] 캐나다 정부가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 장비 업체 화웨이의 창업주 딸을 체포했다는 소식 앞서서도 여러차례 전해드렸습니다. 미국의 요청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쟁 휴전에 합의한지 1주일도 채 안된 상황에서 벌어진 일인데, 미국이 국가 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