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선전 2017년 하루 평균 기업 1000개 신설

[신화망] | 발행시간: 2018.02.25일 14:06
[신화망 선전 2월 25일] (왕펑(王豐) 기자) 2017년 선전(深圳)에 새로 등록한 기업은 55만2223개로 광둥성 전체에서 새로 등록한 기업 규모의 28.3%를 차지했고, 하루 평균 약 1515개의 기업이 신설되었다. 그 중 새로 등록된 기업은 36만 2992개로 하루 평균 약 994.5개의 기업이 신설된 셈이라고 선전시 기업등록국이 전했다.

선전에 새로 등록한 기업 수가 급증한 것은 상사제도 개혁이 새로운 돌파를 이룩해 사회 투자 창업을 하는 데 드는 비용이 더 낮아졌고, 개혁 보너스가 더욱 방출된 덕분이다.

이와 동시에 선전은 산업 구조가 보다 더 최적화되어 7대 전략성 신흥산업 기업 수가 전년 대비 9.3% 증가했고, 새로 등록한 기업 중 3차 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90%를 넘었다.

작년 이래 선전에 새로 등록한 외자기업이 대폭 증가했다. 선전시 기업등록국 전문가는 주요 원인으로 지난해 9월1일부터 시행된 강주아오(港珠澳) 대교의 두 지역 차량 번호판 호재 정책의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9월이래 선전의 월 평균 신설 외자기업은 1558개로 작년 같은 기간의 586개에 비해 166% 증가했고, 그 중 홍콩 자본계 기업이 절대다수를 차지했다.

원문 출처: 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6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