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평창동계올림픽 현장의 조선족기업가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8.02.26일 15:14
북경‧길림성 조선족기업가대표단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관람과 관련 행사 가져

북경과 길림성 지역의 조선족기업가들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을 관람하며 력사적 성회를 체험하고 교류와 협력의 뜻깊은 일정을 소화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북경‧길림성 조선족기업가대표단(이하 ‘조선족기업가대표단')은 평창올림픽 집행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초청을 받고 3박 4일간 올림픽 관련 행사와 더불어 고찰과 교류행사를 가졌다.

2월 9일 저녁, 조선족기업가대표단 일행은 세계가 주목하는 평창올림픽 개막식 현장에서 화려하고도 감동적인 력사적 장면을 지켜보았다. 지구촌의 평화와 화합을 상징하는 올림픽 대회에 오성붉은기를 휘날리며 입장하는 올림픽 중국대표단을 비롯해 력사상 최대 규모인 이번 성회에 92개 나라와 지역의 2920명 선수가 참가했다. 특히 한국과 조선 대표단이 반도기를 들고 맨 마지막으로 공동 입장할 때 경기장을 진감하는 함성소리와 감동적인 순간은 개막식 참가자들을 감동시켰다.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리춘일 명예부회장은 “조선 응원단과 남북의 동시 입장 등 남과 북의 화합의 생생한 력사현장을 목격하면서 평화와 화합의 올림픽의 정신을 재삼 절감하는 자리였다”면서 “4년 뒤 열리는 북경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를 바라는 북경시민의 일원으로서, 북경올림픽 성공과 북경과 강원도 나아가 중한 량국 교류에 조선족기업가로서의 응분한 역할을 충분히 하련다”고 소감을 밝혔다.

11년전 장춘아세아동계운동회 개막식에서 남북이 공동 입장하는 현장을 목격한 길림성조선족경제과학기술진흥총회 오장권 회장은 “오늘 감동적인 장면을 또 한번 보고 너무 감동되였다”면서 “평창은 하나의 작은 도시이지만 올림픽이라는 국제적 행사를 통해 세상에 널리 알렸고 한국은 동계,하계 올림픽과 월드컵 그리고 세계육상대회까지 세계적인 대형체육행사를 모두 치른 몇개 안되는 나라가 되였다”고 말했다.

글로벌녀성경제인련합회 김순자 리사장은 “디지털기술로 만든 현란한 개막식이 너무 화려했고 남북대표단이 공동 입장하는 장면을 보면서 평창올림픽은 평화와 번영의 씨앗을 동북아에 뿌린 력사적인 성회라는것을 깊이 느꼈다”면서 “텔레비죤을 통해 시청한 페막식의 북경동계올림픽 8분 공연도 아주 인상이 깊었는데 2022년 북경동계올림픽이 중국꿈의 기백을 보여주는 성회가 될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한다.

개막식에 이어 조선족기업가대표단은 강원도청 해당책임자의 안내하에 올림픽을 계기로 한창“올림픽특수” 도약판을 만들고 있는 강원도의 생생한 현장을 답사하면서 기업계를 비롯한 각계 인사와 만나 향후 경제협력의 결실을 위한 스케줄을 가졌다.

강원도는 길림성과 오랜 자매도성이며 북경에 강원도 중국본부가 설치되면서 북경 뿐만 아니라 하북성까지도 강원도와의 교류가 활성화 되고 있다. 그 가운데 당지의 조선족기업계와 조선족사회는 강원도 및 한국간의 교류에 독특한 징검다리 역할을 발휘하면서 다양한 교류와 협력을 하고 있다.

강원도 정만호 경제 부지사는 올림픽 관련 행사의 다망 중에도 특별히 시간을 내여 북경과 길림성 기업가대표단을 각기 접견하면서 향후의 실질적인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야말로 천지개벽, 올림픽특수를 누리며 새로운 경제도약에 불지 핀 강원도'의 현황을 소개하고 동해안 공업단지 조성과 친환경 개발산업, 고속철 개통으로 기회의 땅으로 부상한 점, 양양 주변 집중개발 등을 소개했다. 한편 정만호 부지사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중한간 올림픽 운영의 경험 교류와 연수, 강원도와 북경, 하북성 그리고 길림성과의 여러가지 교류협력이 이루어지고 있는 점에 대해 감명 깊게 회고하고 강원도의 발전과 중국의 ‘일대일로’ 접목으로 윈윈을 이룩하는 가운데 조선족기업계의 계속되는 징검다리 역할을 기대했다.

조선족기업가대표단은 강원도내 중국진출 희망기업을 방문하고 동해안 관광개발구, 커피박물관, 양양개발구에 위치한 설해원골든비치 등을 방문고찰하고 상담을 했으며 강원도지사의 환영 만찬과 같은 올림픽 관련 행사에도 참가했다.

/길림신문 특약기자 안승권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2%
10대 0%
20대 4%
30대 39%
40대 26%
50대 2%
60대 2%
70대 0%
여성 28%
10대 0%
20대 4%
30대 11%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젊어지고 싶다면 피해야 할 4가지

젊어지고 싶다면 피해야 할 4가지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건강한 식생활이 기본이다. 비타민과 무기질이 많이 함유된 과일과 남새를 충분히 섭취하고 면역력 강화에 필수적인 단백질을 알맞게 먹어야 한다. 비타민과 무기질의 창고라고 불리는 과일과 남새를 자주 먹으면 섬유소 부족 등으로 인한 변

빌 게이츠,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법 개발에 3천만딸라 지원

빌 게이츠,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법 개발에 3천만딸라 지원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유명 화장품업체인 에스티로더의 명예회장 리어나도 로더와 함께 알츠하이머병의 조기 진단법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3년간 3000만딸라를 지원한다. 빌 게이츠 회장은 자신의 블로그

꾼 돈 갚지 않으려고 재산을  허위보고

꾼 돈 갚지 않으려고 재산을 허위보고

12일, 돈화시인민법원은 허위로 소유재산을 보고하고 빌린 돈을 갚지 않은 피집행인 정모를 법에 따라 구류했다. 2016년 6월 30일, 피고인 정모는 한달 후인 7월 30일에 돈을 갚기로 약속하고 리모한테서 3만원을 꿨다. 하지만 약속 기한내에 정모가 빌린 돈을 갚지 않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