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징동 '무인 배송터미널' 가동...무인화 시대 성큼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3.05일 12:35

물류업계의 무인화 시대가 한 발짝 가까워졌다.

최근 중국 전자상거래업체 징동(京东)이 자체 개발한 '무인 스마트 배송터미널(无人智慧配送站)'이 산시성(陕西) 시안(西安)에서 정식 운영에 돌입했다고 신랑재경(新浪财经)이 1일 전했다.

세계 최초로 개발된 이 무인 배송터미널은 총 면적 14.4㎡, 높이 3.6㎡로 최소 28개의 택배 상자를 보관할 수 있으며, 무인 자동차 1대를 주차할 수 있는 공간과 무인차 충전 시스템도 갖추고 있다. 입고부터 포장, 분류, 적재 등 모든 과정을 로봇이 처리한다.

징동그룹 샤오쥔(肖军) 부총재는 "무인 배송터미널은 도시나 농촌, 산간 지역 등 다양한 환경에 설치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며 "그동안 배송이 어려웠던 곳까지 모든 배송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중국 물류업계에서는 무인화 경쟁이 일고 있다. 징동을 비롯해 알리바바(阿里巴巴), 순펑(顺丰) 등 기업들은 배송 드론부터 무인 배송차, 무인 창고 등을 도입해 업무 효율을 높이고 있는 추세다.

물류 무인화의 최대 장점으로 고효율과 원가절감을 꼽을 수 있다.

무인 창고의 경우, 기존보다 보관 효율이 5배 이상 높고 택배 분류작업 능력 또한 한 시간당 9000개 수준에 달한다. 동일한 규모, 화물량을 놓고 봤을 때 180명의 인력을 절감할 수 있어 최근 물류기업들이 무인 시스템 도입을 늘리고 있다.


이민정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7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WP "정상회담 취소, 북미관계 후퇴보다 더 큰 여파" 동맹국엔 부담…역내 긴장 고조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을 두고 단순히 북미 관계의 후퇴보다 더 큰 여파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자 세계 정상들은 하나같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당황스럽다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첫째, 해외 회사의 명의로 이른바 해외 재테크 투자, 황금, 선물(期货) 등 대상을 허구로 선전하거나 해외 고급 호텔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는 경우. 둘째, 외국인의 명의로 국내에 개설된 수금구좌로 투자인의 투자금을 받는 경우. 셋째, 회사사이트 등록지, 서버 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