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IT/산업
  • 작게
  • 원본
  • 크게

바이두, 인공지능으로 '병마용'도 살린다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3.07일 16:29

- 유물과 사용자 쌍방향 소통 가능

인공지능(AI) 기술 덕분에 진시황릉에 가면 병마용과 대화할 수 있게 됐다.

검색 포털 바이두(百度)가 AI를 활용한 문화유산 복원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다양한 AI 신기술을 활용해 중국의 풍부한 문화유산에 대한 사람들의 리해와 숙지를 돕는 것이 목표다.

동시에 바이두는 력사문물 박물관 정보 플랫폼도 구축한다. 올해 이미 10개 박물관에 대한 프로젝트를 추진중이며 년내 완료할 계획이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바이두는 진시황릉 박물관에 이미 AI 기술을 적용했다. 사용자가 모바일 앱을 열면 문물에 대한 정보를 볼 수 있으며 세계문화유산인 병마용이 유산의 력사를 들려준다. 례컨대 병마용의 역할 등 정보를 알려주는 것이다.

화면에서 병마용을 클릭하면 다른 정보도 볼 수 있다.

기존의 정보 시스템과 다른 점은 AI 음성 인식 등을 통해 ‘쌍방향 소통’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AI를 리용한 관광안내원과 통역사 등의 적용에 이어 관광객과의 ‘대화’도 시도하게 된다. 바이두의 다양한 AI 기술을 적용한 문화유산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하게 되는 셈이다.

문화유산이 풍부한 중국에서 많은 언론은 AI를 통해 문화유산이 살아 움직이는 공상과학(SF) 소설 속 이야기가 현실이 됐다며 관심을 표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올해 AI가 실생활에 파고드는 원년이 될 것이란 방향성을 보여준다. 바이두는 이외에도 문화, 력사, 려행 등 다양한 분야에 접목할 수 있는 AI 애플리케이션을 대거 내놓을 계획이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리아 대국간“게임의 장”, 미·로 갈등 격화

수리아 대국간“게임의 장”, 미·로 갈등 격화

수리아 가장 전형적인 대국간 “게임의 장”,7년간 미 로 등 대국 “게임”에 참여 수리아 “대리인 전쟁” 여러 모순과 충돌 중 미국과 로씨야의 겨룸 가장 큰 변수 미국, 여러 면에서 로씨야에 체계적 지속적인 압력 강화 로씨야를 좌절시키려 시도 로씨야, 미국에 굴하지

소음으로 일상생활에 영향, 신고가능

소음으로 일상생활에 영향, 신고가능

“요즘따라 시끄러워서 못살겠습니다.” 도시소음으로 요즘 골머리를 앓고 있는 리녀사의 한탄이다. 시루속 콩나물마냥 빼곡이 들어선 아빠트, 거리마다 끝이 보이지 않는 차행렬, 가는 곳마다 줄지어선 행인…날로 발전하는 도시에서 살다보면 편리함과 함께 불편도 늘고

세계 최대규모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 4월 25일 개막

세계 최대규모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 4월 25일 개막

지난 23일 찾아간 북경 신국제전람센터. 오는 25일 개막하는 ‘2018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를 앞두고 수백대의 자동차가 위장막을 쓴채 줄지어 옮겨지고 있었다. 안팎으로 쉴새없이 작업자들이 드나들었다. 전람회 전시공간(부스)마다 실내 마무리 공사에 한창이였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