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딸에게 자궁 이식해준 엄마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3.07일 22:39

국내의 한 녀성이 어머니 자궁을 이식받았다. 남화조보는 2일 광동성 출신 모녀의 사연을 전했다.

29세의 이 녀성은 자궁이 없이 태여났다. 녀성은 나이가 들면서 아이를 갖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해졌지만 임신이 불가능해 매번 괴로워했다. 그에게 희망이 생긴건 2015년 중국에서 처음으로 자궁이식수술이 성공했다는 소식을 접한 뒤였다. 녀성은 고민끝에 50대인 어머니를 찾아가 “자궁을 이식해달라”고 부탁했다.

딸의 고통을 알았던 어머니는 흔쾌히 “수술을 받겠다”고 답했다. 모녀는 지난해 12월 섬서성 서안의 한 병원에서 15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았다. 수술은 10개 부서의 의사 20명이 참여했을 정도로 까다로웠다. 여전히 건강을 회복중인 녀성은 “과정이 매우 어려웠지만 결국 해냈다. 정말 행복하다”, “임신을 하게 되면 훨씬 좋을거다. 아이를 정말 갖고 싶다”고 밝혔다.

자궁이식수술은 2000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처음 시도됐다. 아직 독일, 스웨덴, 미국, 브라질 등 9개국에서 단 30차만 시도됐을 정도로 매우 위험한 수술이다. 중국에서 이 수술에 성공한것은 이번을 포함해 총 두번이다. 이식받은 자궁으로 출산에 성공한 녀성은 두명으로 각각 스웨덴과 미국 출신이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에서 매년 3~4만명 정도 여성이 자궁 없이 태어난다. 수술을 집도한 의사는 “매우 어려운 수술이었다”고 전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5%
10대 0%
20대 5%
30대 18%
40대 2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5%
10대 0%
20대 5%
30대 36%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中 상무부, 트럼프 추가 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취하겠다”

中 상무부, 트럼프 추가 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취하겠다”

중국 상무부는 오늘(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경고에 "중국도 강력한 반격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대응했습니다. 상무부는 이날 미국측 경고와 관련한 담화를 통해 "이런 극단

2018년 개인소득세 과세표준을 5000원으로 인상 예정

2018년 개인소득세 과세표준을 5000원으로 인상 예정

신화사 소식에 따르면 중국에서 개인소득세 과세표준을 또다시 인상할것으로 예정되여 있다.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개인소득세 수정안 초고는 19일 13기중국인대상무회의 제3차회의에 심사를 올렸다. 이번 개인소득세 법은 1980년에 생긴이래로 제7차 대규모 수정이며

중국, 인공지능 로봇택배 운행

중국, 인공지능 로봇택배 운행

‘자동배송후 홀로 떠나는 택배기사, 지나가는 행인을 스스로 피하고 신호등 대기도 철저하게 지키는 기적의 자동주행 택배상자’라는 별칭을 가진 경동(京东)의 인공지능 무인택배 자동차가 운행을 알렸다. 중국에서 두번째로 큰 규모로 운영되는 온라인 류통업체 경동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