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동일본 대지진 7주년,원전 손 못대 오염수 더 늘어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3.11일 20:23

[웃사진: 지난해 2월 27일 페로 작업이 진행중인 후꾸시마(福岛) 제1원전의 전경. 후꾸시마 원전을 운영하는 도꾜전력은 페로까지 앞으로 30~40년은 더 걸릴것이라고 예상했다.]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지 11일로 7년째를 맞았다. 여전히 7만3000여명이 피난생활을 하는 등 피해복구는 갈 길이 멀다.

아사히신문 등 매체들에 따르면 일본 경찰청·부흥청의 집계결과, 2011년 3월 11일 발생한 동일본대지진에 따른 피난자는 지난달 기준 7만 3349명이였다. 재해직후(약 47만명)와 비교하면 줄어들기는 했지만 적지 않은 사람이 7년 넘게 보금자리를 마련하지 못하고 타향을 떠돌고 있다.

NHK 조사에서는 주요 피해지인 이와떼·미야기·후꾸시마 3개 현의 피해자 가운데 65%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현재의 가계상황에 대해 “괴롭다”는 답변이 19%, “괴로운 편이다”는 대답이 46%였다.

2011년 3월 11일 일본 미야기현 오시까반도 동남쪽 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9.0의 지진이 발생했다. 1900년 이후 세계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네번째로 강력했다. 최대 20 높이의 쯔나미가 덮쳤고 후꾸시마 제1 원전은 폭발사고를 일으켜 방사성물질이 대거 류출돼 피해를 키웠다. 재해로 인한 사망자는 1만 5895명, 행방불명자는 2539명, 피난중 건강악화 등으로 숨진 재해 관련 사망자는 3647명이였다.

쯔나미 피해는 어느 정도 복구됐지만 후꾸시마 원전 처리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원전 폭발사고 당시 노심용융으로 녹아내린 핵 잔해를 꺼내야 하지만 내부상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사용후 핵연료 반출 방법도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외부에서 지하수가 류입돼 오염수의 량도 늘어나고 있어 처리에 애를 먹고 있다.

[웃사진: 후꾸시마에서 잡아올린 물고기를 시식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NHK 방송화면 캡처]

일본내에서 원전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짐에 따라 립헌민주당을 비롯한 야당 4곳은 지난 9일 ‘법 시행후 5년 이내 모든 원전 페로 결정’ 내용을 담은 ‘원전제로 기본법안’을 국회에 공동 제출했다. 고이즈미 준이찌로(小泉纯一郞) 전 총리도 지난 1월 호소가와 모리히로(细川护熙) 전 총리와 함께 ‘원전제로’ 법안을 정치권에 제안한바 있다.

후꾸시마 원전 폭발사고 이후 일본내의 원전은 한때 모두 중단상태가 되기도 했다. 그러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2012년 말 재집권 이후 원전 재가동 정책을 펼치고 있으며 일부 원전은 재가동됐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0%
10대 0%
20대 0%
30대 10%
40대 6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1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