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뢰물수수 피의자 리명박' 조사 돌입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3.14일 09:12

뢰물수수 등 의혹에 휩싸인 한국의 리명박(77세) 전 대통령의 검찰 피의자 조사가 14일 오전 시작됐다.

리명박 전 대통령은 전두환·로태우·로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로 검찰의 조사를 받는 다섯번째 전직 대통령으로 력사에 기록되게 됐다. 작년 3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뢰물수수 등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지 358일만이다.

리명박 전 대통령은 오전 9시 14분(북경시간 8시 14분) 론현동 자택에서 차량을 타고 출발해 8분만인 이날 오전 9시 22분(북경시간 8시 22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그는 중앙지검 현관 앞 포토라인에 서서 600여명의 내외신 취재기자들 앞에서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마는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바라건대 력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합니다"라면서 전직 대통령의 비리를 겨냥한 이번 검찰수사가 '정치보복'이라는 기존의 립장과 궤를 같이 하는 뉘앙스의 발언을 간략히 덧붙였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6%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45%
50대 10%
60대 3%
70대 0%
여성 24%
10대 0%
20대 3%
30대 14%
40대 3%
50대 0%
60대 3%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한 학교 선생이 부주의로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를 9시간 동안 켜 놓아 이 반 학생 대부분이 화상, 출혈, 구토는 물론 안구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중 일부는 눈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고 온라인 뉴스매체인 ‘thepaper.cn'이 17일 보도했다. 톈진에 있는 한 초등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올해도 광군제 기간 상하이인들의'씀씀이'가 가장 컸다. 알리바바의 통계에 따르면, 광군제 하루 동안 톈마오(天猫)의 총거래액은 2135억 위안(34조8000억원)이며, 이중 상하이인은 139억3000만 위안(2조2700억원)을 소비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상하이에 이어 10위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스위스연방은행(UBS)이 보고서를 통해 시장정서 불안, 경상계정 흑자 소실, 해내외 가산금리 축소 등이 모두 위안화 절하 압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말과 내년말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이 7.0위안과 7.3위안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