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금괴 수송기,리륙중 파손으로 금괴 활주로에 쏟아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3.17일 13:00

로씨야 극동 야쿠티야 자치공화국 수도 야쿠츠크 공항에서 금괴를 싣고 리륙하던 수송기의 화물칸 문이 파손되면서 일부 금괴가 활주로로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간) 리아노보스티통신에 따르면 이날 수송기는 추코트카 자치구의 금광 ‘쿠폴’에서 시베리아의 도시 크라스노야르스크로 9t 분량의 금괴 수송을 위해 잠시 머무르다가 재리륙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났다.

수송기 화물칸의 문짝이 파손돼 떨어지면서 실린 금괴들 가운데 일부가 공중에서 지상으로 떨어졌다. 당국은 화물을 잘못 고정한것이 사고원인이 된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시 수송기안에는 7명의 승무원과 2명의 금광회사 직원이 있었다. 다행히 금괴만 떨어졌을뿐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고직후 경찰은 야쿠츠크공항 주변을 통제했고 금괴수거에 나섰다. 활주로로 떨어진 모든 금괴는 무사히 회수된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사고소식을 접한 일부 주민들이 금괴를 찾고저 공항의 주변으로 몰려들어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쿠폴 금광은 카나다의 금광회사 ‘킨로스 골드’(Kinross Gold) 자회사가 운용중이다. 이날 수송한 금괴의 시세는 220억루블(인민페 24억6540만원)에 달하는것으로 전해졌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1%
10대 0%
20대 0%
30대 42%
40대 35%
50대 4%
60대 0%
70대 0%
여성 19%
10대 0%
20대 0%
30대 19%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