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같은 값'이면 더 독한 술을 찾는 일본인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3.20일 08:51

일본에서 알콜 함유량이 높은 ‘고알콜 주류’제품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는 소식이다.

요미우리신문(读卖新闻)에 따르면 일상생활 중 가볍게 마시는 맥주나 츄하이(일명 복숭아술)제품 중에서 알콜 함유량이 높은 제품의 판매가 늘고 있다. 관련 신제품 발매 소식도 잇따르고 있다. 일본 주류업계에서는 츄하이는 알콜 도수 7% 이상, 맥주류는 6% 이상을 ‘고알콜’로 정의한다고 한다.

일본에서 고알콜 제품이 인기를 끄는것은 씀씀이가 크지 않은 일본 소비자들 중에 저렴한 가격에 취한 기분을 느끼고 싶어 하는 수요가 많기때문이라고 한다. 도수가 높은 술이 세칭 ‘가성비’가 좋다고 판단했다는것이다.

일본 주요 주류 대기업들은 4월중에 고알콜 신제품을 잇달아 선보이기로 했다. 기린맥주는 알콜 도수를 9%로 높인 츄하이 ‘기린 더 스트롱’을 선보이기로 했다. 탄산도 더 많이 넣고 감귤류 과일 추출물도 더해 더 ‘강한’ 맛을 추구했다고 한다. 삿뽀로맥주도 알콜 도수 8%의 츄하이 ‘릴랙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산도리맥주는 알콜 함유량 7%의 맥주 ‘정상(극상 제로)’를 발매키로 했다.

의료계의 관계자들은 일상생활 중 가볍게 마시는 술의 알콜 도수가 높아질수록 자신도 모르게 건강에 해를 끼칠수 있다면서 주의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고단한 생활의 피로를 잊기 위해 일본인들이 싼값에 더 독한 술을 마시는것이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17%
30대 17%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