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대형계렬영상시리즈"판독 연길—맛의 천국"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8.03.12일 16:06
연변은 근로하고 소박한 조선족들이 세세대대로 생활하고있는 곳이다.

“미식의 고향” “가무의 고향” “례의의 고향”으로도 불리우는 연길에 들어서면 아름답고 풍요로운 고장과 매력이 흘러 넘치는 민족, 맛의 천국과 만날수 있다.

연길은 많은 관광객들이 두고두고 잊지 못하는 “맛의 천국”으로 소문 높다. 연길의 미식은 중화민족음식문화가운데서 독특한 매력과 특색을 갖고 있는데 이곳 사람들이 정성담아 만든 민족적인 맛은 이고장 사람들의 농후한 정감을 모아 놓았으며 력사적인 기억까지 담고있다. 연변의 미식은 이미 중국미식문화가운데서 찬란히 빛뿌리는 눈부신 명주가 되였다.

북경텔레비죤방송국 사회자 륙방과 중국예술연구원 연구원 박사생도사, 중국민간문예가협회 부주석 원리, 남경농업대학, 중국랜드마크문화연구중심 부주임, 중화랜드마크브랜드공익공정판공실 주임 리도, 문화부 비물질문화유산계획자문 전문가, 중앙민족대학 계속교육학원 원장 박승권 등이 “맛의 천국 연길”로 안내할것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3%
10대 0%
20대 10%
30대 20%
40대 34%
50대 2%
60대 7%
70대 0%
여성 27%
10대 0%
20대 7%
30대 12%
40대 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