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련인 못 믿으면 심장병·뇌졸중 위험 50% 높아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3.30일 10:22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 의심하고 걱정이 많으면 심장마비나 뇌졸중 발병 위험이 5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카나다의 아카디아대학 라클란 맥윌리엄스 박사팀은 18~60세 성인남녀 5634명을 대상으로 두통, 만성통증, 뇌졸중, 심장마비 등 질병에 관한 리력과 대인관계 등 심리적 장애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애착 불안정'이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뇌졸중, 심장병, 고혈압 같은 심혈관계 질환 위험이 50%나 높았다. 이는 인구통계학적 변수를 고려한 결과이다.

'불안 애착'은 거절에 대한 걱정, 애정이 부족한 느낌, 다른 사람들과 가까워지는 것을 꺼리는 경향 등을 의미한다.

맥윌리엄스 박사는 "그동안 애착에 관한 건강연구의 많은 부분이 통증상태에 초점을 두었기때문에 심혈관 질환에 대한 강한 상관관계가 놀라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조사결과는 불안정한 애착이 광범위한 건강문제, 특히 심혈관질환의 위험요소가 될수 있음을 시사한다"면서 "애착관계 개선으로 안정감을 갖게 되면 건강에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리학협회에 발표됐으며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소개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32년간 사지마비로 누워있다 유명 화가 된 여성

32년간 사지마비로 누워있다 유명 화가 된 여성

장씨는 32년 동안 류마티스성 관절염과 싸워왔지만, 단 한번도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지 않았다. 사지가 마비된 한 여성이 수백 편의 놀라운 그림 작품들을 쏟아내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있다.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 출신의 장쥔리(40)는 여섯 살 때, 엄

[생활] 면허증 부본 이렇게까지 중요했나?

[생활] 면허증 부본 이렇게까지 중요했나?

면허증은 반드시 소지하고 다녀야 한다. 면허증의 부본은 비교적 잃어버리기 쉽다. 이 부본은 어떤 작용이 있나? 부본은 어떤 작용을 하나? 국내 자동차면허증은 <중화인민공화국차동차면허증>과 <중화인민공화국자동차면허증부본>으로 나뉘며 하나도 없어서는 안된다.

머리 큰 사람이 인지능력 좋을까?

머리 큰 사람이 인지능력 좋을까?

머리둘레는 인지능력과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가? 그동안 발표된 연구들에 의하면 머리가 큰 것이 작은 것보다는 인지능력에 더 나을수 있다. 한국 아주대학 병원의 조사에 따르면 머리둘레의 길이가 짧을수록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 머리둘레는 뇌의 크기를 추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