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메시의 괴력, 혼자서 6개 팀보다 꼴이 많다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4.08일 10:51

▲ 위대한 그 이름, 메시.

리오넬 메시가 혼자서 또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련이은 득점행진에 이젠 웬만한 팀보다 혼자서 많은 득점을 쌓았다.

FC바르셀로나는 8일 스페인(에스빠냐)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2017-18시즌 라리가 31라운드 레가네스전에서 3-1로 승리했다.

바르사가 경기를 주도하고 레가네스가 버티는 경기 양상이 벌어졌다. 공격과정은 좋았지만 꼴이 터지지 않았다. 이반 쿠에야르 꼴키퍼가 경기초반부터 멋진 선방을 펼쳤기때문.

쿠에야르 꼴키퍼는 전반 16분 필리페 쿠티뉴의 슛을 몸을 던져 막았다. 전반 19분엔 루이스 수아레스가 완벽한 찬스를 맞았지만 포기하지 않은 쿠에야르가 다이빙해 공을 걷어냈다. 빈 골문이나 다름 없었지만 번개처럼 나타나 세이브했다.

공격에서 마무리가 되지 않으면 경기의 흐름을 잃는 것은 다반사. 바르사도 례외는 아닐 터. 안 좋은 예감이 들 장면에 '그 선수'가 등장했다.

바로 리오넬 메시다. 전반 27분 메시가 선제꼴을 기록했다. 꼴문 구석을 찌르는 왼발 프리킥이 폭발했다. 메시가 전반 32분 추가꼴을 넣었다. 필리페 쿠티뉴의 패스를 침착하게 왼발로 컨트롤한 뒤 땅뽈 슛으로 꼴망을 흔들었다. 시즌 27,28호 꼴이였다.

경기 영향력도 여전했다. 좌우로 몸을 흔들면서 드리블을 시도하면 레가네스 수비진이 흔들흔들했다. 물론 드리블이 전부는 아니였다. 드리블할 때와 패스할 때를 적절히 구분했다. 여러차례 득점기회를 동료들에게 만들었지만 쿠에야르 꼴키퍼의 선방에 막혔을 뿐.

후반 42분에는 메시가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뎀벨레가 넘겨준 크로스를 레가네스 수비진이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고 메시가 쇄도하면서 왼발 바깥쪽으로 세번째 꼴을 완성했다.

메시는 이미 라리가 5개 팀보다 득점이 많다. 말라가(19꼴), 라스팔마스(21꼴), 레반테(26꼴), 에스파뇰(26꼴), 레가네스(26꼴), 알라베스(28꼴)까지 메시보다 적은 득점을 기록하고 있는 팀이다. 데포르티보는 29꼴을 터뜨려 메시 1명과 같은 득점을 올리고 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98%
10대 0%
20대 5%
30대 50%
40대 4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
10대 0%
20대 0%
30대 2%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냉장고에 '선전포고'한 알리바바…"허마셴성이 냉장고 대체"

냉장고에 '선전포고'한 알리바바…"허마셴성이 냉장고 대체"

“허마셴성이 미래에 냉장고를 없애버리게 될 겁니다. 이제 사람들은 대량으로 식료품을 사 냉장고에 보관할 필요 없이 휴대전화로 주문하면 그만입니다.” 중국 정보통신(IT) 업계 거인 마윈 회장의 후계자인 장융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가 '냉장고와 전쟁'을 선포

‘동성 성관계 묘사’ 中 작가 징역 10년…“성폭행보다 형량 높아”

‘동성 성관계 묘사’ 中 작가 징역 10년…“성폭행보다 형량 높아”

중국의 한 포르노 소설가가 ‘동성애 성관계’를 묘사한 소설을 출판·판매한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이를 두고 중국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형량이 과하다"라는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 중국에서 실제로 벌어진 살인·성폭행 사건보다 더 높은 형량이 선

38살 중국 공무원의 믿기지 않는 사진 화제

38살 중국 공무원의 믿기지 않는 사진 화제

중국 벽지 마을 서기 리중카이 38살 나이에 백발 모습 이색 외모 “유전 탓…일 시작 땐 없었는데 점점 늘어” 지난 9월 사진에선 검정머리 검은 피부, 백발, 주름, 정장… 흔한 공무원의 모습인 그의 사진을 훑던 대중의 시선이 “1980년 8월생”이라는 대목에 꽂혔다. 38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