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중·미 무역마찰) 뉴스 분석: 미국은 왜 다른 국가의 발전을 두려워하나?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8.04.11일 10:46
  (흑룡강신문=하얼빈) 일촉즉발로 치닫고 있는 중미 무역 마찰에서 사람들은 초강대국 미국이 초조감과 위기감 속에 빠져 있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오랫동안 미국 문제를 연구한 전문가들은 미국이 다른 국가의 발전에 대해 우려한다는 것이 정치, 경제, 과학기술 등 각 분야에서 미국의 ‘세계 맹주’ 심리를 충분히 드러냈다고 여기고 있다.

  위안정(遠征) 중국사회과학원 미국연구소 연구원은 신화사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경제력에서 국제 영향력에 이르기까지 여러 척도에서 미국이 모두 중국을 앞서고 있지만 중국은 진보가 매우 빠르다면서 중국의 발전이 너무 빠른 것이 워싱턴의 정객들로 하여금 위기감을 느끼게 했다고 분석했다.

  최근 날로 심해지는 대중 무역정책이 이런 심리를 나타낸다. 미국 정부는 중미 무역 불균형을 해결해야 한다고 공언하지만 미국이 발표한 중국산 수입품 중 고율 관세 부과 대상 품목은 무역 불균형의 원인이 되는 주요 업종에 집중되어 있지 않다.

  둥옌(東艷) 중국사회과학원 세계경제정치연구소 국제무역연구실 주임은 관세 부과 대상 품목에는 첨단 과학기술 제품이 많아 중국의 가장 발전 잠재력이 있는 산업에 타격을 주려는 것이 명확하다면서 “근본적인 원인은 미국이 자신의 혁신능력과 미래의 핵심 경쟁력에 대한 자신감 부족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미국이 처음으로 무역을 다른 국가 발전을 억제하고 억압하는 수단으로 삼은 것이 아니다. 위안정 연구원은 일본이 미국의 맹우임에도 불구하고 80년대 일본의 발전에 대해 미국 정부는 봐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세계를 선도하는 대국으로서 미국은 다른 국가의 발전이 자신의 맹주 지위에 도전하지 않을까 끊임없이 우려하는 것을 선택할 수도 있고, 심리상태를 바꾸는 것을 선택할 수도 있는데 기회를 잡아 자신을 조정해 새로운 형세에 적응해야 한다”면서 그는 “시간은 후자의 선택이 정확했다는 것을 증명할 것이다”고 말했다.

  /신화망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8%
10대 11%
20대 0%
30대 37%
40대 16%
50대 5%
60대 0%
70대 0%
여성 32%
10대 0%
20대 0%
30대 16%
40대 1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한 학교 선생이 부주의로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를 9시간 동안 켜 놓아 이 반 학생 대부분이 화상, 출혈, 구토는 물론 안구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중 일부는 눈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고 온라인 뉴스매체인 ‘thepaper.cn'이 17일 보도했다. 톈진에 있는 한 초등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올해도 광군제 기간 상하이인들의'씀씀이'가 가장 컸다. 알리바바의 통계에 따르면, 광군제 하루 동안 톈마오(天猫)의 총거래액은 2135억 위안(34조8000억원)이며, 이중 상하이인은 139억3000만 위안(2조2700억원)을 소비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상하이에 이어 10위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스위스연방은행(UBS)이 보고서를 통해 시장정서 불안, 경상계정 흑자 소실, 해내외 가산금리 축소 등이 모두 위안화 절하 압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말과 내년말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이 7.0위안과 7.3위안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