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슬픈 영화’ 보면 행복감 지속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4.16일 10:34

최근 미국 주립대학 심리학자들은 부부가 사소한 일로 티격태격 다투면서 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면 ‘슬픈 영화’를 보는 것이 관계회복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부부가 재미있고 즐거운 코미디 영화를 보는 것보다 ‘슬픈 영화’를 볼 때 관계가 더 돈독해진다는 것이다.

‘슬픈 영화’의 범주에는 세상의 각박한 현실이 반영되였거나 주인공이 위기를 겪는다거나 부부 사이에 장애물이 있는 것 등이 포함되였다.

심리학자들은 부부 1,528쌍을 두개 그룹으로 나눈 후 한 그룹은 ‘코미디 영화’를 보게 하고 다른 한 그룹은 암울한 제재를 다룬 ‘슬픈 영화’를 시청하게 했다.

영화 감상이 끝난 후 참가자들에게 “상대방을 얼마나 사랑하는가?”, “부부가 서로 헌신적인가?” 등을 물었다.

그 결과 놀랍게도 ‘코미디 영화’를 본 그룹보다 ‘슬픈 영화’를 본 그룹에서 서로에 대한 감정이 과거에 비하여 훨씬 더 깊어졌다고 밝혔다.

‘슬픈 영화’를 본 부부들은 영화를 본 후에 과거의 행복한 순간들이 떠오르면서 안해나 남편이 더 그리워지고 사랑스럽게 보여졌다고 밝혔다.

인간은 난관에 부딪치면 사랑하는 사람에게 의지하려는 경향이 강하다. 각박한 현실에 놓였을 때 자연스럽게 자신을 위로하고 감싸줄 사람을 찾게 된다. 이때 ‘슬픈 영화’를 보면 영화속에 들어가 위로를 받게 된다.

따라서 늘 자신의 곁에 있어주는 안해나 남편에 대한 고마움과 소중함을 느끼며 누군가 곁에 있다는 안정감을 느끼게 되면서 서로에 대한 애정도도 덩달아 높아진다.

《행복가정》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6%
10대 0%
20대 0%
30대 18%
40대 29%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4%
10대 0%
20대 0%
30대 29%
40대 14%
50대 11%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32년간 사지마비로 누워있다 유명 화가 된 여성

32년간 사지마비로 누워있다 유명 화가 된 여성

장씨는 32년 동안 류마티스성 관절염과 싸워왔지만, 단 한번도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지 않았다. 사지가 마비된 한 여성이 수백 편의 놀라운 그림 작품들을 쏟아내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있다.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 출신의 장쥔리(40)는 여섯 살 때, 엄

[생활] 면허증 부본 이렇게까지 중요했나?

[생활] 면허증 부본 이렇게까지 중요했나?

면허증은 반드시 소지하고 다녀야 한다. 면허증의 부본은 비교적 잃어버리기 쉽다. 이 부본은 어떤 작용이 있나? 부본은 어떤 작용을 하나? 국내 자동차면허증은 <중화인민공화국차동차면허증>과 <중화인민공화국자동차면허증부본>으로 나뉘며 하나도 없어서는 안된다.

머리 큰 사람이 인지능력 좋을까?

머리 큰 사람이 인지능력 좋을까?

머리둘레는 인지능력과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가? 그동안 발표된 연구들에 의하면 머리가 큰 것이 작은 것보다는 인지능력에 더 나을수 있다. 한국 아주대학 병원의 조사에 따르면 머리둘레의 길이가 짧을수록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 머리둘레는 뇌의 크기를 추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