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무단횡단 시민에 '물' 뿌리는 기둥센서 등장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4.20일 08:46
무단횡단 시민의 얼굴을 전광판에 띄우는 등 각지에서 교통질서 확립에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후베이(湖北) 성 다예(大冶) 시가 빨간불에 길 건너려는 이에게 물 뿌리는 장치를 시범운영 중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당국은 시내 주요 교차로 횡단보도에 기둥 형식의 센서를 설치하고, 무단횡단을 시도하는 사람이 감지되면 즉석에서 물을 뿌리는 정책을 시범운영 중이다.

빨간불에 횡단보도를 건너려는 사람이 감지되면 기둥은 물 뿌리는 데서 그치지 않고 “무단횡단 하지 마세요. 무단횡단은 위험합니다”라는 안내방송까지 내보낸다. 무단횡단을 시도한 이의 얼굴도 횡단보도 앞 전광판에 뜬다.



당국 관계자는 “기둥이 뿜는 물은 섭씨 26도 정도”라며 “매일 물을 새로 채우기 때문에 위생이나 감기에 걸릴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시스템 개발에 총 130만위안이 들어갔으며, 앞으로 더 많은 곳에 설치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당국의 정책을 환영한 이들은 “무단횡단 근절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지만, 반대편에서는 “여름이면 세수하기 딱 좋겠다”며 “물 낭비를 하지 말고 다른 방안을 찾는 게 어떻겠느냐”는 의견도 제기됐다.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2%
10대 2%
20대 3%
30대 29%
40대 23%
50대 6%
60대 0%
70대 0%
여성 38%
10대 2%
20대 0%
30대 21%
40대 11%
50대 5%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cn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정-따푸차이허 고속도로 2020년이면 ‘뻥’ 뚫린다

룡정-따푸차이허 고속도로 2020년이면 ‘뻥’ 뚫린다

화룡시 서성진 룡포촌에서 성남촌으로 이어지는 봉밀하 대교 구간 교량 시공현장. - 올해 24.27억원 투입 예정 연길-장백산 2시간 이내로 연길-따푸차이허 고속도로 2기공사인 룡정-따푸차이허 대상 건설의 화룡 립체교차구간, 팔가자림업국 천수동림산작업소구간 및

중국 '65세 로인 취업률' 세계 6위, 한국 2위, 일본 3위

중국 '65세 로인 취업률' 세계 6위, 한국 2위, 일본 3위

  (흑룡강신문=하얼빈) 고령화 사회에 이어 초고령화 사회가 다가올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로인들의 취업률 또한 증가하고 있다.   최근 신랑재경사이트은 65세 이상 로인의 취업률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아시아가 꼽힌 가운데 중국의 로인 취업률은 36%로 전 세계 순

"먼저 뛰어내리면 나도 떨어지겠다" 비극으로 끝난 커플

"먼저 뛰어내리면 나도 떨어지겠다" 비극으로 끝난 커플

"당신이 뛰어내리면 나도 뛰어내릴 거예요" 영화 <타이타닉>의 한 대사처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이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다고 환구망(环球网)이 전했다. 지난 21일 26층의 건물에서 여자가 뛰어내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실시간 방송의 진행자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