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조선, 평양-인천 항공로선 개설 요구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5.07일 09:27

일전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는 조선이 평양-인천 항공로선 개설을 요구, 이에 따라 다음주에 ICAO 고위급 관계자들이 조선을 방문하여 이 문제에 대해 론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4일, 윌리엄·클라크 ICAO 대변인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장과 항공 담당 국장이 다음주 조선을 방문, 평양-인천 항공로선 등 국제항로와 안전문제를 론의한다”고 지적했다.

클라크 대변인은 지난 2월 조선측으로부터 평양 비행정보구역(FIR)과 인천 FIR을잇는 항공로선 개설 제안 공문이 타이 수도 방코크에 있는 ICAO 아태지역 사무소에 접수됐다고 밝혔다.

한국 국토부에 따르면 조선은 한국 항공사에 자국 령공을 열 수 있다는 뜻도 전했다. 조선의 국제항로 확대 움직임은 남북관계 개선과 함께 국제사회에서 외연을 넓히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현재 조선이 정기선으로 운항하고 있는 국제로선은 평양-북경, 평양-심양, 평양-블라디보스토크 뿐이다.

2011년만 해도 쿠웨이트, 말레이시아, 독일 등 국가를 대상으로 최대 10갈래까지 국제로선을 운영한 적도 있다. 유엔의 대 조선 제재 이후 항공로선은 대폭 축소됐다.

조선이 자국 령공 개방에 적극적인 리유는 경제적 실익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조선의 령공 통과료는 회당 약 80만원(한화) 수준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도 조선 령공 개방에 따른 경제적인 리득을 기대할 수 있다. 조선이 평양 비행정보구역(FIR)을 개방하면 한국 항공사들은 년간 약 160억원(한화)의 유류비를 아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 항공사들이 조선 령공을 통과할 경우 인천-미주(美洲) 항공로선에서 약 200~500km 거리를 단축할 수 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5%
10대 2%
20대 2%
30대 22%
40대 31%
50대 7%
60대 2%
70대 0%
여성 35%
10대 2%
20대 5%
30대 16%
40대 5%
50대 5%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보통 향수의 류통기한은 개봉 전 3~5년, 개봉 후 1~3년 사이이다. 류통기한이 지난 향수는 향이 변하거나 향수액이 변질했을 위험이 있으니 인체에 뿌리기보다는 디퓨저(방향제)로 활용하면 좋다. 안 쓰는 향수로 디퓨저를 만드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소독용 에탄올(乙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여름 장마철에는 다른 계절보다 가죽가방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비에 젖기 쉽고 또 습도가 높은 장마철엔 가죽가방에 쉽게 곰팡이가 생기기 때문이다. 특히 고가의 가방일수록 가공을 거의 안한 자연상태의 가죽을 쓰기 때문에 곰팡이가 쉽게 생길 수 있어 더욱 세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