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군사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첫 국산 항모 시운항…세계 일류 해군을 위한 꿈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5.13일 12:12

중국의 첫 국산 항공모함 ‘001A’함이 시운항을 시작했다. 지난해 4월 이 항모의 진수식이 이뤄진지 1년여만이다.

신화통신, CCTV 등 매체는 13일 오전 5시부터 ‘001A’함이 료녕성 대련시 조선소의 부두에서 수척의 배에 견인된후 30분만에 엔진 가동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오전 6시 항모 갑판이 계류장의 련결 다리와 분리됐으며 오전 6시 40분 폭죽이 터지는 소리와 함께 항모가 부두를 떠난 뒤 오전 7시 14분에 항모가 부두를 유턴해 바다를 향해 정식 출항에 나섰다.

발해만 해역을 도는 첫 시험 운항에서 이 항모는 항속, 적재부하량 등을 측정하고 항모에 장착된 일부 무기장비도 시험하며 설계 기준과 요구에 부합하는지를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이 항모는 길이 315m, 너비 75m에 최대속도 31노트로 로씨야에서 도입해 개조한 첫 항모인 료녕함과 비슷하다. 만재배수량 7만t급의 디젤 추진 중형 항모로 섬(歼)-15 함재기 40대의 탑재가 가능하며 4대의 평면 위상배렬 레이더를 갖췄다.

이 항모는 052D형 이지스 구축함과 054A형 미사일 호위함, 공격형 잠수함, 대형 보급선 등을 전단으로 거느리게 된다. 인력편제 비용만 1000억원 이상이다. 이 항모가 래년 하반기에 중국 해군에 정식 인도되면 중국은 료녕함과 더불어 두척의 항모 전단을 운영하는 국가가 된다.

중국이 지금 갖고 있는 항모 료녕호는 쏘련제 바랴크를 개조한 것이다. 하지만 이번에 선보인 항모는 레이더, 통신, 무기 등 핵심 시스템을 중국의 독자기술로 만들었다. 이로써 중국은 미국, 로씨야, 영국, 프랑스, 이딸리아, 스페인에 이어 항모를 자체 제작할수 있는 7번째 국가로 올라서게 됐다.

앞서 습근평 주석은 지난달 12일 해남성 삼아(三亚) 일대 남중국해에서 해상 열병식을 열었다. 습근평 주석은 군함에 올라 “신시대의 로정에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 실현의 분투 가운데서 강대한 인민해군을 건설하는 임무가 오늘날처럼 긴박한적이 없었다”면서 “인민해군이 세계 일류의 해군으로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세계적으로 미국·중국·이딸리아·영국·프랑스 등 10개국에서 22척의 항모가 운영되고 있다. 특히 고도의 기술력을 요구하는 핵 항모는 미국(11척)과 프랑스(1척)만 보유하고 있다.

중국의 항모 전력은 미국과 비교가 되지 않지만 빠르게 추격하고 있다. 중국은 빠르면 2025년까지 핵항모 2척을 포함해 모두 6척의 항모를 보유할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91%
10대 0%
20대 2%
30대 43%
40대 37%
50대 8%
60대 2%
70대 0%
여성 9%
10대 0%
20대 0%
30대 3%
40대 3%
50대 3%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50년 우리 나라 로인 총인구의 1/3 차지할듯

2050년 우리 나라 로인 총인구의 1/3 차지할듯

북경 7월 19일발 신화통신(기자 전효항): 인구로령화는 우리 나라에서 21세기를 관통하는 기본국정이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당조성원, 전국로령화사무실 상무부주임 왕건군은 19일 2050년 전후까지 우리 나라 로인 인구수는 최고치인 4.87억명에 달해 총인구의 34.9%를

상하이, 부동산보유 상황 온라인으로 검색가능

상하이, 부동산보유 상황 온라인으로 검색가능

앞으로 상하이 은행들은 온라인을 통해 한 가구의 부동산 보유현황을 검색할 수 있게 된다. 상하이은감국과 상하이부동산등기국은 공동으로 관련 '통지'를 발표해 부동산등록정보를 온라인으로 검색가능한 시스템을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은행은 이 시스템을

집값•돼지고기값 더 오르나?

집값•돼지고기값 더 오르나?

최근 중국 관련 정부부처들이 올 상반기 경제현황에 대한 발표와 함께 모든 주민들의 공동 관심사인 '집값 안정 여부', '돼지고기값 인상 여부', '여름철 전기공급 원활 여부' 등 민생관련에 대해 답을 내놓았다고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올 들어 3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