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회사에서 자존심 상한 남편 기 돋구려면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5.14일 10:20

남편도 자존심이 있기에 회사에서 부딪친 여러가지 좋지 않은 일들을 안해에게 미주알 고주알 일러바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나쁜 일을 계속 가슴속에 품고 있으면 병이 된다.

남편이 회사에서 자존심을 상하고 우울한 기분으로 집에 들어오면 우선 스트레스를 풀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

“오늘 회사에서 무슨 일 있었어요? 기분이 좋지 않아보이네요.”고 일단은 부드러운 말투로 말을 꺼내면 입을 열지 않을 남자가 없을 것이다.

남편은 자초지종을 얘기하다가 흥분하면서 상사는 물론 회사사람들을 욕하기 시작할 것이다. 많은 직장인들은 상사와의 관계가 악화되는 날이면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마음이 가장 크다고 한다.

“ 알았어요. 당장 그만두세요. 내가 얼마든지 당신을 먹여살릴수 있어요.”

안해가 이렇게 말했다고 해서 진짜 사표를 낼 남편은 없을 것이다. 오히려 안해의 힘있고 자신감 넘치는 지원에 힘을 얻게 될 것이다

안해가 옆에서 도닥여주면 남편은 마음의 짐을 벗어던진 듯 마음이 가벼워질 것이다.

《가정생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2%
10대 0%
20대 0%
30대 19%
40대 2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8%
10대 0%
20대 0%
30대 27%
40대 15%
50대 15%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냉장고에 '선전포고'한 알리바바…"허마셴성이 냉장고 대체"

냉장고에 '선전포고'한 알리바바…"허마셴성이 냉장고 대체"

“허마셴성이 미래에 냉장고를 없애버리게 될 겁니다. 이제 사람들은 대량으로 식료품을 사 냉장고에 보관할 필요 없이 휴대전화로 주문하면 그만입니다.” 중국 정보통신(IT) 업계 거인 마윈 회장의 후계자인 장융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가 '냉장고와 전쟁'을 선포

‘동성 성관계 묘사’ 中 작가 징역 10년…“성폭행보다 형량 높아”

‘동성 성관계 묘사’ 中 작가 징역 10년…“성폭행보다 형량 높아”

중국의 한 포르노 소설가가 ‘동성애 성관계’를 묘사한 소설을 출판·판매한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이를 두고 중국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형량이 과하다"라는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 중국에서 실제로 벌어진 살인·성폭행 사건보다 더 높은 형량이 선

38살 중국 공무원의 믿기지 않는 사진 화제

38살 중국 공무원의 믿기지 않는 사진 화제

중국 벽지 마을 서기 리중카이 38살 나이에 백발 모습 이색 외모 “유전 탓…일 시작 땐 없었는데 점점 늘어” 지난 9월 사진에선 검정머리 검은 피부, 백발, 주름, 정장… 흔한 공무원의 모습인 그의 사진을 훑던 대중의 시선이 “1980년 8월생”이라는 대목에 꽂혔다. 38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